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49)
토론토 하버프론트 (2014.08.31)
토론토 하버프론트 Second Cup 에서 (2014.08.31)
토론토 온타리오 사이언스 센터 (2014.08.30)
토론토 이튼센터(Eaton Centre), 세인트로렌스마켓, 하버프론트 (Harbourfront) - (2014.08.31) 1주일간의 민박집 생활을 정리하는 마지막 날. 일요일 아침이다. 토요일 어제 저녁 늦게 까지 집 청소하고 정리하느라고 피곤하긴 하지만 주말을 그냥 보내기엔 너무 아까운 시간이라, 밤 늦게 나들이 코스를 짜 본것이 쇼핑센터인 이튼센터 → 일요일 골동품 상점이 열리는 세인트로렌스마켓 → 하버프론트 산책 코스이다.많은 토론토의 여행자들이 찾는 이튼센터, 많이 들어봤지만 어떤 곳인지 궁금하다. 도보로 이동하기에는 좀 부담도 되는 코스이지만, 이곳저곳 주차를 하기에는 번거로워서 전철과 도보로 이동하기로 한다. 민박집에서 핀치역으로 가는 길. 이제 이 지긋지긋한 도보길도 마지막인가 ? 연준이는 언제나 즐겁다. 길거리 다니다 보면 보게 되는,, 이제는 지긋지긋한 검은 청솔모.운전하다가 알게 된 것이지만, 우리나라에는..
토론토 온타리오 사이언스센터 (Ontario Science Centre) - (2014.08.30) 8월 30일 토요일이다. 이제 민박집에서의 생활도 내일이면 끝이다. 콘도가 이미 계약이 완료되서 입주가 가능하지만 민박집은 8월 말까지로 예약을 해버려서 미리 나올수도 없다. 주말이라 오늘은 어디론가 놀러가기로 한다. 마침 민박집에서 거주하는 가족중에서 City Pass 중 남은 티켓이 있어 그걸 양도 받은 상태였다. City Pass 는 CN Tower, Casa Loma, Ontario Science Center, Royal Ontario Museum, Toronto Zoo 등 토론토 시내 유명 관광지 다섯군데를 60여 $ 에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인데, 나중에 어차피 CN Tower 를 갈 생각이므로 Ciity Pass 를 구매할 예정이긴 하지만, 공짜표가 생긴만큼 이용해 보기로.. 집 알아보러..
토론토 노스욕 헨던 공원 (Hendon Park) - (2014.08.26) 캐나다에서의 4일차. 몇군데 봐뒀던 콘도들이 잘 진행이 되지 않고 물건너 가버렸다. 이 날도 새로 매물로 나온 곳들을 둘러보고 난 후 급한 마음에 모두 오퍼를 넣고서는,오후에 시간이 남아서 뭘 할까 하다가 민박집으로 가는 길에 있는 작은 공원에서 그냥 놀기로 한다. North York 의 Finch 전철역 근방에 있는 이 Hendon Park 는 야구장도 있고, 아이들 놀이터가 있어서 가볍게 쉬다 가기에 딱 좋다. 사실 임시로 거주하는 민박집이 근처에 있다 보니 찾게 된 곳이지, 일부러 찾아올 만큼 좋은 공원은 아니다. 8월의 마지막 주, 아직 햇살이 따가운 여름날씨라 분수를 틀어주는데 지나다니면서 보면 항상 아이들이 뛰어다니고 있다. 집에서 수영복을 챙겨입고 나오는 아이들이 꽤 보인다. 근처 야구장에서..
토론토 셰퍼드 YMCA 가족들의 여가활동을 위해서 Sheppard Ave. 에 있는 YMCA 에 등록했다.Community Center 는 주로 문화활동 위주로 이용하기로 하고, 이곳 YMCA 는 아이들의 체육활동을 위해서. Family General로 이용하게 되면 모든 가족이 YMCA 의 거의 대부분의 강좌를 무료로 들을수 있고registered option 으로 하게 되면 아이들 수영강습 Karate 강좌를 받을수 있다. Family General 등록비는 97$ 인데, 세금이 추가되서 한 11~12 만원 되는것 같다. 그외 최초 가입비는 85$ .우리 가족은 가입비를 면제를 받고 월 이용료 만으로 YMCA 개시. Sheppard YMCA 전경. 곳곳에 음수대가 있고 전자레인지등도 비치 되어 있어 간식을 가져와서 식사를 ..
토론토 노스욕 센터 Norh York Center & Mel Lastman Square (2014.08.24) 오후에 집 알아보는 일정이 잡히는 바람에, 오전에는 Finch 역에서 North York Center 역까지 걸어서 가보기로 한다. 영 스트리트에 있는 노스욕 센터 전철역 입구 전철역 내부 모습. 일요일 오전이라 아주 한가하다. 편의점이나 가게등을 들어가 보려 해도 일요일이라 문을 닫은 곳이 많다. 전쳘역을 가로질러 길 건너편 건물로 들어오니 신한은행이 보인다. 사실 이 은행은 한국의 신한은행과는 별 관련 없는 그냥 외국은행과 똑같은 은행이다.한국 신한계좌가 있다 해서 돈을 거기서 맘대로 뺄수 있는것도 아니고 어차피 외환 송금 절차를 거쳐야 하는 외국 은행이다. 한국의 다이소와도 같은 잡동사니 판매점인 달라라마. 몇 불이내로 살수 있는 제품들이 많다. 할로윈데이를 위한 소품들이 상시 판매되고 있다. 노스..
토론토 영 & 핀치 Yonge and Finch (2014.08.23) 캐나다 현지에 도착하여 지내는 첫번째 날이다. 임시거처인 민박집 근처인 Finch Station 근방을 중심으로한 산책, 그리고 거주지 선정을 위한 콘도를 알아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캐나다에서의 첫번째 날, 민박집에서 준비한 아침을 먹고 거리로 나선다.모든게 낯설다. 한적한 거리도, 우리나라랑 좀 다르게 생긴 일반주택들도, 지나다니는 다양한 브랜드의 차량들도 낯설다. 연주아빠 : "애들아 좀 친하게좀 걸어봐,, 배경도 좋은데 ~~ " 연준 : '"누나,, 어깨동무 하자",,, 연주 : "아 싫어' ~~" 단독 주택들 앞에는 이렇게 인도가 잔디밭을 가로질러 이어져 있고, 집집마다 Garage 로 들어가는 Driveway 가 있는것이영화에서 많이 봐 왔던 서양식 주택의 전형적인 형태이다. 서울은 한참..
(토론토8일차) 사이언스센터, 콘도청소 (20140830) 8월 30일 토요일이다. 이제 민박집에서의 생활도 내일이면 끝이다. 콘도가 이미 계약이 완료되서 입주가 가능하지만 민박집은 8월 말까지로 예약을 해버려서 미리 나올수도 없다. 주말이라 오늘은 어디론가 놀러가기로 한다. 마침 민박집에서 거주하는 가족중에서 City Pass 중 남은 티켓이 있어 그걸 양도 받은 상태였다. City Pass 는 CN Tower, Casa Loma, Ontario Science Center, Royal Ontario Museum, Toronto Zoo 등 토론토 시내 유명 관광지 다섯군데를 60여 $ 에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인데, 나중에 어차피 CN Tower 를 갈 생각이므로 Ciity Pass 를 구매할 예정이긴 하지만, 공짜표가 생긴만큼 이용해 보기로.. 집 알아보러..
(토론토7일차) 콘도 입주, 갤러리아쇼핑, Edithvale Park (20140829) 점심시간이 다 되어서 기존 세입자, 집 내놓은 쪽 realtor, 그리고 우리 realtor 등이 다 모여서 집 키등을 인수인계 받았다. realtor 가 친절하게도 모든 키를 다 확인해 주고, Locker 위치, 주차장 위치등을 확인 시켜 줬다. 누군가가 토론토에 와서 realtor 소개 해 달라고 하면 소개시켜 주고 싶은 친절하고 고마운 사람이다. 대부분의 경우 계약시작일 전날 키를 주는데, 미리 청소도 좀 할겸 키를 받고 싶다 했더니 집 주인이 자기네 Realtor 에게 다 일임했으니 마음대로 하셔도 좋다고 Cool 하게 나와주는 바람에, 이틀 빨리 들어가게 된 것이다. 어제 미리 사둔 청소도구를 이용하여 일단 청소부터 시작한다. 기본적인 청소는 되 있는 상태에서 입주를 한 것이지만, 외국 사람들의..
(토론토6일차) 학교방문, IKEA 및 Canadian tire 쇼핑 (20140828) 집과 자동차가 모두 해결된 다음날 아침. 마음이 한결 가볍다. 연주엄마는 운전면허증을 신청하러 간 사이, 나는 아이들과 같이 새학기 부터 다니게 될 학교에 미리 가서 준비사항들을 들어보기로 하고 길을 나선다. 아이들이 요즘 자주 부르는 B1A4의 Solo day 를 부르더니, 다니게 될 학교 이름을 섞어 부르면서 신이 났다. 민박집에서 학교 가는길에 보이는 풍경. 일단 하늘을 바라보면 눈에 보이는 풍경들이 일단 넓다. 학교에 갔더니 어제 저녁 Orientation 이 있었다고 한다. 학교 선생들이 개학을 하기 전인데도 나와 있어서 연주/연준이 반 담임 선생을 만날수 있었는데, 상당히 친절해 보이는게 느낌이 좋다. 아이들도 어서 빨리 학교 다니고 싶다고 아우성. 우리 차가 나오기 전까지 렌트카를 받은 관계..
(토론토5일차) 콘도 집주인 인터뷰, 렌트카 수령 및 쇼핑 - 20140827 밤 사이에 지난번 오퍼가 reject 되었던 곳에서 다시 우리쪽으로 연락이 왔다. 우리 대신 오퍼 받았던 곳이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서 두 청년이 거주하려고 해서 인터뷰를 봤는데 주인이 맘에 안들어 했다고.. 밑져야 본전이라고 OK. 조건은 그래도 어제 봤던 두곳보다 나은 곳이라.. 아침 일찍 숙소에서 아침식사를 해결 하고 바로 Realtor 를 만나서 다시 Offer 가 들어온 집의 Landlord (집주인)을 만나러 갔다. 아이들에게 얌전한 모습으로 상냥한 모습으로 앉아 있도록 각별히 주의를 준 상태였다. 집을 세입자로 들어가는데 마치 회사 인터뷰를 보는 마냥 왜 이렇게 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는 잘 안되지만. ㅎ Landlord 측의 Realtor 가 있는 사무실에서 약속이 잡혔고 그곳에 기다렸더니..
(토론토4일차) 콘도, 중고차 계약, 미첼필드커뮤니티센터, 헨던 공원 - 20140826 4일차 오늘은 새로운 매물을 받아서 다시 집을 알아보는 날이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 ㅜ.ㅜ 다행히 조건이 기존 매물보다는 그리 좋다고 볼수 없지만 7군데의 새로운 리스트가 나왔고 그 중에서 4군데 정도 showing 하기로 하고 집을 나왔다. 첫번째 보는 곳은 18 Holmes Ave. 23층 어제 오퍼를 냈었다가 거절당한 60 Byng 과 똑같은 구조로 만들어진 콘도이다. 창문밖으로 보니 그 건물이 보인다. 23층에 Hydro 제외해서 1,650 $. 맘에 든다. 방이 카페트로 되어 있는 것이 좀 걸리긴 하지만 전망도 그럭저럭 괜찮고 시야도 탁 트여서 환한 느낌이다. 두번째로 보는 곳은 5 Northtown way 24층 옆에 15 Northtown way 건물과 쌍둥이 건물, 즉 우리가 첫날 보고 ..
(토론토3일차) 유학원 오리엔테이션, 중고차, 뱅크 개설 - 20140825 오전에 Realtor 한테서 연락이 왔다. 어제 봤었던 60 Byng 콘도로 다른 사람이 좀 더 높은 가격에 오퍼를 냈다고 한다. 당연히 집 주인 입장에서는 돈을 더 내는 사람을 고를것이 뻔하다. Relator 분이 그 가격에 맞춰서 같이 오퍼를 낼 것이냐 ? 아니면 6개월 선불이 아닌 1년치 선불로 다 내는 조건으로 오퍼를 낼것이냐 ? 뭐든 조건을 좀 더 좋게 하지 않으면 가능성이 없을것 같다고 한다. 맘에 드는 콘도인데 포기하고 싶진 않고 가격을 올려가면서 하자니 Realtor 와 상대편 Realtor 가 흔하게 꾸며내는 레파토리가 아닐지 의심도 좀 된다. ( 주위에서 듣기로는, 집을 구하는 사람의 조건을 보다 좋게 해서 빨리 결정되도록 만드는게 Relator 한테 유리하다는 얘기를 들은터라 ) 결국..
(토론토2일차) 노스욕 Civic center, CN타워 - 20140824 오후에 집 알아보는 일정이 잡히는 바람에, 오전에는 Finch 역에서 North York Center 역까지 걸어서 가보기로 한다. 나가는 길에 공원(Hendon park) 에 잠시 들러 가볍게 놀아주고, Finch 에서 North York Center 역으로 가는 길 영 스트리트에 있는 노스욕 센터 전철역 입구 전철역 내부 모습. 일요일 오전이라 아주 한가하다. 편의점이나 가게등을 들어가 보려 해도 일요일이라 문을 닫은 곳이 많다. 전쳘역을 가로질러 길 건너편 건물로 들어오니 신한은행이 보인다. 사실 이 은행은 한국의 신한은행과는 별 관련 없는 그냥 외국은행과 똑같은 은행이다. 한국 신한계좌가 있다 해서 돈을 거기서 맘대로 뺄수 있는것도 아니고 어차피 외환 송금 절차를 거쳐야 하는 외국 은행이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