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Korea2017.06.18 21:31


자전거를 즐겨타는 우리가족, 최근들어 멀리 자전거길 찾아 나선지도 오래되어 근교에서 자전거를 신나게 탈수 있는 자전거대회를 신청했다.  2009년부터 매년 열리는 서울 자전거 행사로서, 기록 경기가 아닌 가볍게 자전거를 탈수 있는 행사라 아이들과 참여해서 자전거를 즐기기에는 좋은 행사이다.  


무엇보다 평소에 자전거로 달릴수 없는 서울 도심 도로 및 강변북로를 시원한 바람을 맞이하며 달릴수 있어 정말 좋았던 대회였던것 같다.


서울 자전거 대행진은 총 3개 그룹으로 나눠서 달리는데, 우리 가족은 B그룹에 속해 달렸다. 




라이딩 코스.  21km 구간으로 1시간 좀 넘게 달리는 코스로서 그리 멀지도 않고 가깝지도 않은 가족과 즐기기에 딱 좋은 코스





지하철을 통해 이동하느라 자전거 들고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해서 대회 시작하기도 전에 아이들이 힘들어 했지만, 도착하자 마자 보이는 축제분위기에 기분좋아 일단 기념사진부터 찍고...





8시 40분 출발인데, 8시 좀 넘어서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광장에 모여있어 자리도 찾기 힘들어 도로변에서 대충 준비운동. 




출발 직전, 예쁜 가족이라면서 옆에 계시던 분께서 찍어주신 고마운 가족 사진











드디어 출발~ 했으나 초반에 많은 사람들이 출발하다 보니 완전 서행..















신나게 달려서 남대문을 지나는 중.





좀 더 달리니 속도가 붙기 시작





서울역 앞도 지나가고,,











시험공부 해야 한다고 안 오려던 연주. 이 날 오랜만에 바람쐬며 자전거 타서 재미있었다나,,,





여기는 강변북로. 경찰이 도로를 통제한 터라 모든 차들은 뒤쪽에 정차해 있고 자전거만 쌩쌩 달리는데, 요기는 이 행사 아니면 자전거를 탈수 없기에 너무 좋았던 코스..





연준이는 이미 쌩하니 멀리가고 없고 연주랑 연주엄마랑 나란히 주행중






완전 여름 날씨였지만, 오전에 출발해서 달리는 강변북로는 서늘하고 참 좋았다. 





혼자 쌩쌩 달려나갔던 연준이를 광속으로 쫒아가서 찾음











아빠... 속도좀 내볼까 ? 












일단 누나랑 엄마 기다렸다가 가기로 하고 휴식 중~











시원하게 뚤려있는 강변북로











2년전만 해도 자전거를 전혀 타지 못하던 연준이, 이제는 제법이다. 











1시간 좀 넘게 기분좋게 달려 월드컵 경기장에 도착. 











도착지점 기념 사진












대회가 끝나고 경품행사가 있어 혹시나 하는 마음에 땡볕에 기다려보았으나 역시 경품 운빨은 없었다.  그래도 시원한 바람 맞으며 재미있게 탄 자전거 대행진은 끝.

가능하면 내년 자전거대행진에도 또 참가 하는걸로 약~속 해줘~~. 


Posted by 연주아빠 (Rick)
연주아빠 Blog2017.04.08 21:54

온 가족이 자전거를 즐기고 있는 상황에서 중2 딸은 성인용 하이브리드 자전거 ( http://6cne.com/3872 ) 를 타고 있으나, 초등학생 5학년인 아들은 큰 딸이 초3일때 구입한 20인치 어린이 자전거를 아직까지 타고 있는 상황이었다. 키가 140cm 정도 되는 아들에게 20인치 (바퀴크기가 20인치) 자전거는 이미 시기가 지난 터라 자전거 작년말부터 나들이를 다닐때마다 꼭 바꿔줘야지 생각을 하고 있었으나,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번에 맘에 드는 모델을 발견해서 구입하게 되었다.


참고로 초등 고학년의 경우 성향에 따라 자전거를 선택해야 하는데

- MTB : Mountain Bike , 산악용바이크로서, 타이어가 굵고 험한곳을 다니기에 적합하게 설계되어 있는 자전거. 앞쪽 포크에 충격완화를 위한 서스펜션 샥(완충장치)이 있는 경우가 많고 손잡이는 일자형태이다. 약간 무겁다. 
- 로드바이크 : MTB보다 얇은 휠을 사용하고 드롭바를 사용해서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되어 있어 빠른 속도를 내고자 할 경우 적합하여 스피드를 즐기는 성향일때 좋다. MTB에 무게가 가볍다. 
- 하이브리드 자전거 : 드롭바가 아닌 MTB 와 같은 일자형 핸들에, 로드바이크와 비슷한 얇은 타이어를 사용. 포장도로를 주로 달리는 일상 생활용으로 적합.
- 픽시 자전거 : 로드바이크와 비슷한 모양이나, 변속기가 없는 고정기어를 사용하며 별도 브레이크가 없이 페달을 거꾸로 돌려 멈추는 자전거. ( 안전상의 문제로 국내에는 브레이크 장착해서 판매되는 경우가 많음). 구조가 단순하고 저렴해서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탐.

( 현재 초5 아들이 타고 있는 20인치 어린이 자전거)


MTB, 하이브리드, 로드바이크, 팻바이크, 픽시자전거 등의 종류중에서 , 자전거를 좀 험하게 타는 본인의 아들에게는 MTB가 제격이고, 그 중에서 맨 처음 알아보기 시작한 모델은 24인치 MTB 모델이었다. 애초에 타던 자전거가 접이식이어서, 가족들이 국토종주를 다니게 되면 한대를 어차피 트렁크에 넣어야 하는 상황이라, 24/26인치 접이식 MTB로 처음에 알아봤으나, 선택의 폭이 거의 없고 있다 하더라도 무게가 많이 나가서 접이식은 포기해야 했다. 

그래서 24/26인치 중에서 앞 뒤바퀴가 QR로 모두 분리되는 모델로 찾아보려 했으나, 이러한 상세사양이 제대로 표기되어 있는 자전거를 찾기도 힘들어서 이것또한 포기. 결국 네 가족이 국토종주를 할 경우, 내가 타는 로드 자전거 (스페셜라이즈드 타막스포츠 2016) 를 양쪽 바퀴분리해서 트렁크에 넣기로 하고, 아들 자전거는 접이식/앞뒤바퀴 QR레버 등의 사양을 고려치 않고 찾아보게 되었다. 


* 24인치 MTB (초등학생 2/3학년~초등학생 5/6학년, 키 130cm ~ 150cm 에 적당) 
   1) 2017 알톤 라임스톤 1.0 / 1.0D MTB 24인치
     → 20만원 중반, 앞뒤바퀴 QR방식, 1.0D의 경우 디스크브레이크.
   2) 2017 자이언트 XTC JR24 / JR24 LITE 24인치
     → 20만원 초반, 이쁜 디자인. LITE 버전은 서스펜션이 없다.  시마노 7단 그립쉬프트, V브레이크
   3) 2017 메리다 매츠 주니어 24인치
     → 40만원 초반, 앞뒤바퀴 QR방식. 시마노 16단 그립쉬프트, V브레이크

이 세 가지 모델로 압축해서 구매를 고려했는데 세 모델 모두 특별히 나쁜점 없이 타기 좋아 보였다. 브랜드는 자이언트가 맘에 드는데, 가격대 성능비로는 알톤 라임스톤이 괜찮아 보였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덥석 24인치 모델로 지갑이 열리지 않은 이유는, 130cm정도가 넘어가면 24인치가 제격이긴 하나, 140cm 키의 어린이에게 (특히 남자어린이에게)  24인치 자전거는 현재 당장 타기에는 적합할지 모르겠으나 앞으로 길어야 2년정도밖에 못탈것이고, 자전거 신차를 구입해야 하는 시점으로 보면 이미 시기가 지났다는것.

초등학생 고학년의 경우 현재 타기에 딱 좋은 24인치를 구매하게 될 경우, 1-2년뒤 중학생이 되고나면 좀 더 큰 모델로 또 사줄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성인들도 탈수있는 26인치 MTB 로 선택하게 되었다. (보통의 성인들은 27.5인치 MTB를 탄다 )


* 26인치 MTB (키 155cm 이상에 적당)
  1) 2017 알톤 라임스톤 1.0 MTB 26인치
     → 20만원 중반. 16.5인치 단일프레임, 앞-투어니 3단, 뒤-투어니 7단 ,V브레이크
  2) 2017 알톤 샌드스톤 2.0 / 2.0D MTB 26인치
     → 20만원 초반 (D 모델은 30만원대), 17.5인치 프레임, V브레이크(D모델은 디스크브레이크)
  3) 2017 자이언트 링컨 디스크 MTB 26인치
     → 40만원 초반. 4가지프레임사이즈, 앞-투어니 3단, 뒤-아세라8단, 유압식디스크브레이크.
 

50만원 이하에서 살수 있는 적당한 선 (너무 무겁지 않고, 기어비 21/24단 정도에 서스펜션이 있는 모델) 의 26인치 MTB를 위 세모델로 압축했는데, 걔중에 스펙상 가장 좋은 모델이 자이언트 링컨디스크이다. 게다가 링컨디스크는 2016년모델의 경우 55만원이었는데 비해서, 사양은 거의 그대로 유지하면서  2017년 모델은 42만원으로 출시가 되어 더 매력적이었다.

알톤 26인치의 경우 완전히 성인을 겨냥해서 만든 16.5인치 프레임이라, 바퀴가 26인치더라도 프레임때문에 초등학생이 타기에는 버거워 보였다. 


 






2017년 GLOBAL 하게 링컨디스크는 위 세가지 색상으로 출시가 되었는데, 국내에는 오로지 파란색만. 




GIANT 홈페이지에 나온 스펙. 


알아보기 힘들어서 국내 한 쇼핑몰에서 가져온 스펙표.  동일가격대의 자전거에 비해 눈에 띄는 사양으로는 


- 서스펜션포크 락아웃기능 (MTB서스펜션을 ON/OFF할수 있다)
- 뒤 바퀴가 8단 아세라 ( 3-40 정도의 BIKE에서는 낮은 등급인 7단 투어니를 많이 쓴다고들 한다)
- 앞뒤바퀴가 모두 QR (퀵릴리즈) 형태로 되어있어 분리가 쉬움
- 브레이크가 유압디스크 ( 보통 V브레이크나 기계식 디스크를 많이 쓰는데, 좀 더 고가의 모델에서 쓰는 유압디스크를 사용, 이 경우 적은 힘으로도 제동을 하기가 쉽다 )
- 프레임이 15.5인치부터 4종류. 보통 26인치는 성인용 MTB 라 프레임이 성인사이즈에 맞게 많이 나오는데, 키가 150정도부터 탈수 있는 XS (15.5인치) 사이즈가 있다.






( 링컨디스크의 경우 위와 같이 네가지 프레임 사이즈로 나오는데, XS, S, M, L 의 네가지로 나온다. )


자전거는 통상 같은 모델이더라도 색상/사이즈별로 다 구비해놓는게 아니라서, 사고자 하는 모델이 정해지면 재고가 있는 매장을 찾아서 구매를 해야 한다. ( 근처 자전거포 가서 대충 골라서 사는것은 내 성격상 맞지 않다 ) 

서울 근처에 여러군데를 수소문해봤으나 이 자이언트에서 나오는 유일한 26인치 MTB 인 링컨디스크를 구비해놓은 점포가 많지 않았고, 게다가 XS 사이즈의 프레임을 갖춘곳은 거의 찾기 힘들었으나, 집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강동구 둔촌동의 한 가게에 미리 주문을 하고 주말에 시간내서 업어왔다. 



자전거포에서 세팅하고 데려온 따끈따끈한 자이언트 링컨 디스크 2017. 색상이 너무 멋지다. 




현재 캐리어로 사용중인 툴레 레이스웨이 992 (자전거 3대 적치) 는 자전거 한대 당 15kg 까지 허용하는데, 링컨디스크는 14kg 가량 (프레임사이즈별로 약간 차이가 있음) 이어서 딱이다  다만 삼각프레임이 성인용 로드와는 다르게 각도가 좁은 예각형태여서 거치를 해보니 많이 기운다. 




내리자 마자 아파트를 신나게 달리는 연준이. 사놓고 보니 24인치 샀었으면 작을뻔 했다는 생각이 든다. ( 안장의 높이는 최소로 함 )




그렇게 그리던 서스펜션 포크 테스트.  이 녀석은 이렇게 타는게 성격상 맞다. 




제일 작은 사이즈의 아들용 자전거이지만, 안장만 높이면 성인여성이나 중/고등학생들 타기에도 전혀 무리가 없어 보인다. 




왼쪽 3단기어(앞쪽 제어), 각 단수를 디스플레이 해서 볼수 있게 해두었다. 




오른쪽 8단기어 (뒷바퀴제어)




전립선 안장은 아니네 ? 




텍트로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 적은 힘으로도 강한 제동력을 발휘하는 브레이크이다.  앞 뒤바퀴 모두 QR(Quick Release) 방식이라 원한다면 앞 뒤바퀴 모두 분리가 가능하나, 디스크 브레이크의 구조적 특성상 분리 결합을 잘 하지 말라는 자전거샵 사장님의 말씀이 있었다. 




뒷 드레일러 (시마노 아세라 8단 ), 스프라켓은 시마노 알투스 11-32T 8단




앞쪽은 시마노 투어니 3단 크랭크. 앞 드레일러도 시마노 투어니




서스펜션 샥에 락아웃 기능이 있어 샥을 잠그고 풀수 있다.  









MTB 의 서스펜션(샥).  









프레임 안쪽에 XS 사이즈 표시가 있다. 




케이블을 프레임 안으로 숨기는 인터널 라우팅 방식. 외부로 노출되지 않아 깔끔하다. 




솔직히 초5학년이 막 굴리기에는 좀 과스펙의 자전거이다.  하지만 수년간 작은 자전거로 자가용 타듯이 매일같이 타고 다니고 국토종주를 함께 다녔던 아들에게는 충분히 사줄만한 자전거이다. 










140cm 의 키로, 안장 최소높이로 하게 되면 발이 땅에 무난하게 닿는다. 




26 X 1.95 타이어. 공기압은 Min. 40 ~ Max. 65 P.S.I 로 채우라고 되어있다.  로드 사이클이 보통 110~120 P.S.I 인데, 거의 절반이다. 

















내 자전거도 아닌데, 암만 봐도 너무 멋진 자이언트 링컨 디스크 2017. 아들 녀석이 갑자기 픽시를 타겠다고 하지 않는 이상 고등학생때까지는 탈수 있을거라 생각된다.

이제 날씨도 따뜻해 졌으니 이 녀석과 함께 국토종주를....



Posted by 연주아빠 (Rick)
포토스토리/Korea2016.05.06 13:21

화창한 날씨에 여름을 방불케 하는 따뜻한 어린이날. 아직도 연준이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의 자전거를 장만하지 못한 상태이다. 그보다 자전거를 차에다 싣고 다닐 캐리어를 알아보지 못했다. 결국 오늘도 가족들과 함께 자전거 대여를 해서 라이딩을 즐겨볼까 해서 길을 나섰다.

대여소를 근방으로 아직 서울 근교에서 인증센터를 찍어보지 못한 곳을 찾다 보니, 인천 아라뱃길을 따라 이어져있는 아라 자전거길이 눈에 들어왔다. 아라 자전거길은 아라서해갑문 인증센터에서 부터 아라 한강갑문 인증센터까지 이어진 21km 의 길이다. 이 자전거길 인근의 검암역 지하철역 근방에 대여소가 있다는 정보를 찾아서 길을 나섰다.




어리이날 공휴일이라 혹시가 차가 막히지 않을까 싶어 지하철로 이동을 하기로 하였다. 연준이는 본인 자전거를 타고 나섰다. 공휴일이라 지하철 맨 첫칸과 끝칸에 싣고 탈수 있었다. 


김포공항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공항전철로 이동. 자전거와 함께 전철을 갈아타는건 번거로운 일이다. 자전거는 엘레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탑승이 금지되어 있는데, 계단도 없어서 부득이 엘레베이터를 탈수 밖에 없는 곳이 있었다. 


인천공항가는 공항철도를 탑승하니, 맨 끝칸에 자전거가 많이 보인다. 서해갑문으로 가서 자전거 종주를 시작하는 사람들같았다.




검암역 옆에 있는 대여소. '두바퀴로 떠나는 여행".


연준이는 집에서 나설때에는 좋다고 자기 자전거를 챙겨 나오더니, 막상 대여소의 자전거들을 보더니 자기도 바퀴 큰 자전거를 빌리고 싶다고 떼를 썼다. 연준이를 제외한 3명의 자전거를 대여하고 출발전 기념사진.  지금껏 자전거 대여한 비용만으로도 이미 자전거를 한대 장만하고 남았을것 같다.


검암역은 KTX가 정차하는 역이라 역사가 크고, 광장도 제법 넓었다.


검암역에서 일반 인도를 좀 지나서 나오니 자전거길과 만날수 있었다.




자 이제 출발. 동쪽으로 가면 서울 한강쪽이고, 서쪽으로 향하면 아라뱃길 서해갑문 방향. 우리의 목적지는 서해갑문이므로 서쪽으로 출발한다.


제법 길이 잘 닦여 있다. 봄꽃이 만개해서 자전거를 달리는 길 풍경이 제법이다.













서해갑문으로 이어지는 아라자전거길은 오르막 내리막이 거의 없고 우레탄 바닥으로 닦여 있는 길이라 자전거타기에는 최상의 조건이었다. 


집에서 미리 챙겨온 물. 내가 운동할때 먹는 BCAA 와 탄산수를 섞어 왔더니 아이들이 맛있다고 난리다.


잠시 휴식중


4대강 사업으로 이 뱃길이 만들어 졌을텐데, 그 전에는 이 곳의 모습이 어땠을지 궁금하다. 


쉬는 사이에 엄마 자전거를 빌려탄 연준이. 




요즘 춤추는 재미에 푹 빠진 연주. 잠시 짬을 내서 이곳에서 춤을 춰본다. 엄마와 함께. 








뱃길을 따라 쭉 달리다 보니 이제는 인천터미널 물류단지로 꺽어지고 일반 도로로 연결이 된다. 제법 위험한 곳이다. 




검암역에서 약 10km 의 길을 달려 도착한 서해갑문 인증센터 광장.  이 곳이 국토종주의 출발지점이자 끝지점. 부산까지 이어지는 자전거길이 633 km .




인천쪽은 거의 와본적은 없었는데, 이 곳 서해갑문 근처는 공원처럼 잘 꾸며놓아서 가족들과 나들이 오기에도 좋은 공원이었다. 


오늘도 인증센터에서 도장을 찍었다. 하나씩 찍어 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근처 공원을 자전거를 타고 살펴보니, 사람들이 주는 새우깡을 먹기 위해서 아라뱃길 인근의 갈매기들이 모여있는 곳을 발견. 우리도 매점에서 새우깡을 사서 먹이로 던져주며 잠시 놀았따. 




아라인천여객터미널. 이 곳에서 서해안의 각좀 섬들과 이어지는 배를 탈수도 있고, 중국으로 가는 배를 탈수도 있는걸로 보인다.


자전거를 타고 다시 검암역방향으로 왔단걸을 되돌아 간다. 가던길에 있던 전망대 앞에서. 


전망대에서 바라본 자전거길 풍경. 






자동차를 타고서는 구경하기 힘든 풍경이다. 










라이딩을 끝내고 휴식중.




 

봄꽃이 완연한 자전거길 따라 라이딩을 즐길수 있어서 기대보다 좋았던 아라 자전거길. 다음번에는 우리 자전거를 장만해서 다시 꼭 올 생각이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가족 앨범/20152015.10.06 23:37




이틀전. 10월 4일 일요일, 춘천에서 아빠와 함께 2인자전거를 뒤에 타면서 자전거를 타본뒤로, 혼자서 두발자전거를 기어코 타고야 말겠다는 연준이. 춘천에서 집에 온 일요일 저녁부터, 월요일, 그리고 오늘 화요일 저녁까지 3일간의 연습끝에 드디어 혼자서 출발하기와 혼자서 타는데 성공.

 

두발자전거를 꼭 혼자 타고 말겠다고 다짐하고 이틀 연속 저녁시간에 나가서 연습하는걸 보면 칭찬해 주고 싶다. 필 받았을때 주말에 다시 자전거 타러 나가서 혼자서 쌩쌩 달리게 해줘야 할것 같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TAG 자전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