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곡성여행

(2)
곡성 여행 - 출렁다리, 메타세콰이어길 (2016.08.10) 기차마을을 떠나 우리가 향한곳은 가정역. 가정역에는 레일바이크를 탈수 있는 곳과 곡성 청소년야영장이 있어서 자전거 하이킹 및 많은 레포츠 활동을 체험할수 있는 곳이 있다. 당초 계획은 청소년 야영장에 있는 자전거 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대여하여, 섬진강 자전거길을 따라 인근의 인증센터까지 라이딩을 하는 계획이었으나, 35-36도의 더운 날씨에 10km 정도의 거리를 왕복하는것은 무리라고 판단, 결국 자전거 라이딩은 포기하였다. 가정역에는 섬진강을 따라 레일바이크를 탈수 있는 곳이 있다. 우리 가족은 여수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레일바이크를 체험할 계획이라 이곳은 그냥 지나치기로.. 가정역에서 바라본 출렁다리. 출렁다리라고 해서 1-2인이 간신히 지나갈수 있는 출렁대는 다리로만 생각하고 왔는데, 멀쩡한 큰 다리였..
곡성 여행 - 섬진강기차마을 (2016.08.10) 여수로 떠나는 여름휴가 첫날. 아침 7시가 넘어서 서울에서 출발해서 1차 목적지인 곡성으로 향했다. 영화로도 유명해진 전라남도 곡성. 곡성에서 가볼만한 곳은 그다지 많지 않았고, 더운 날씨에 실내와 야외가 적절히 섞인 곳으로는 기차마을이 제격이었다. 4시간을 달려서 곡성에 도착하니 더운 날씨가 푹푹 찐다. 이 더운 날씨에 이 곳을 찾는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 그래도 몇몇 관람객들이 있긴 있었다. 여기서 증기기관차를 타고 (입장료와 별개로 탑승권을 구매해야 함) 가까운 거리의 가정역으로 이동이 가능한데 우리는 패스. 전시만 되어 있는 옛 열차. 이 곡성 기차마을은 넓은 공원에 걸쳐 몇몇 실내전시관들이 있는 곳인데, 곳곳에 기차모양을 한 의자들이 비치되어 있어 아기자기한 모습이었다. 화장실 이름도 기차역을 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