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씨네 가족의 추억을 보관하는 가족블로그입니다

Photostory/캠핑

호수뷰 캠핑 & 충주여행 - 충주 카누 캠핑장 (2022.06.18~19)

6cne.com 2022. 9. 4. 21:02

충주에는 충주호가 있어 인근을 따라 호수뷰 캠핑장이 여럿 있는 걸로 보인다.  그 중에서 카누 캠핑장이라는 곳을 예약하게 되어 한 여름이 오기전 6월 주말을 끼고 1박을 하였다.

휴양림 위주로 다니다가 사설 캠핑장은 간간히 가곤 하는데, 이 곳은 일반 캠핑장과는 달리 자리를 선착순으로 배정받는 곳이라서 아침 일찍 출발해서 길을 나섰고, 12시쯤 되어서 도착을 했더니 이미 자리는 거의다 만석이었다.

그만큼 사람들이 빨리 왔다는 것. 남은 자리는 두 곳정도 보였고 빈자리를 그냥 찾아 들어갔다. 

A구역 상단에 있는 사이트. 

 

간단하게 타프 (백컨트리 실타프3) 만 설치하고, 

 

내 기준 캠핑장에 너무 빨리 왔던 터라, 충주 인근의 식당으로 식사를 하러 나왔다. 

 

건강한 한정식을 먹을 수 있는 곳. 실희원  

 

바깥 풍경이 보이는 곳으로 자리를 잡고 한 끼 뚝딱. 

 

식사도 하고, 바깥 정원에서 커피한잔 하기에 딱 좋은 곳이다. 

 

 

 

식사후 캠핑장으로 돌아가는 길에 충주댐이 있어서 잠시 둘러본다. 

 

 

 

하절기에 10~17시에는 댐이 개방되어 구경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대단한 볼거리가 있는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탁 트인 풍경이 있어 둘러보면 좋은 곳

 

방문한 시기가 6월이었는데, 수량이 많지 않다. 

 

댐 규모도 그렇고,  상단과 높이 차이가 엄청나다. 인간의 기술력이 대단한 것 같은 느낌이다. 

 

댐 인근으로는 나 있는 산책로

 

충주댐 전망대

 

 

 

 

 

기념사진

 

다시 캠핑장.  

 

비가 안 와서, 충주호 전체적으로 수위가 낮아 보인다.  

 

 

 

잠시 캠핑장에서 휴식을 하고, 캠핑장을 둘러보려 나왔다가 캠핑장 사무실에 올라 와 봤더니 이 곳 풍경도 기가 막힌다. 

 

A 야영장 사이트.  각 사이트가 높낮이가 있어서 계단식으로 되어 있는데, 너무 붙어 있고 전체적으로 조용해서 캠핑하기엔 좋은 곳은 아니란 생각이 든다. 

 

사이트 간격이 좀 더 넓었으면 나았을 텐데.. 여긴 뷰 하나 보고 오는 곳 같다. 

 

A야영장을 지나 내려가면 B야영장 가는 길이 나온다. 

 

 

 

관리가 안되고 있는 듯한 포토존. 

 

 

 

날이 더워서 저녁이 다 되어서 텐트를 설치한다.



 

이그니스L 쉘터로 보금자리 마련.  옆사이트에 있는 터널 형태의 쉘터가 참 괜찮아 보인다.  

 

내부는 네이쳐하이크 야전침대와 니모 조르매트, 구스다은 800 침낭으로 세팅. 

 

내부조명은 크레모아 울트라3.0 M 사이즈와 T5 LED 조명 4개로 세팅. 

 

호수뷰 바로 앞에서 식사를 하다니.  비록 사이트 간격이 좁아서 불편하긴 하지만, 뷰 하나 자체는 끝내준다. 



 

 

먹고 즐기는 사이 어둑어둑 해지고

 

밤이 되니 호수쪽으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캠핑장의 장점이자 볼 거리라고는 이 뷰 밖에 없는데, 어둑어둑 해지니 옆 사이트 소리는 엄청 잘 들리고, 산책할 곳은 마땅히 없고,, 

휴양림 위주로 다녔던 우리 부부 스타일상, 딱히 선호하는 스타일의 캠핑장은 아니다. 

 

 

 

다음날 아침. 새소리가 아침을 깨운다.

 

 

 

이웃 들은 아직 잠자리에서 깨지 않은 시간

숨막히는 고요함을 깨기 싫어, 드라이브를 나왔더니 충주호를 끼로 멋진 길이 이어지고,, 뷰가 좋은 곳에 잠시 주차를 하고 풍경을 즐겨본다. 

충주 카누캠핑장이 있는 곳은 호수의 지류였고, 드라이브를 나와서 보니, 더 넓게 호수를 바라 볼 수 있었다. 

 

 

오전 드라이브를 끝내고 다시 캠핑장 도착

 

라면 하나와 과일로 아침을 간단히 해결하고

 

 

 

바로 철수

6월 중순이었으나, 해가 뜨니 제법 뜨거운 햇살이 내려와서 땀이 삐질 삐질 나는게,, 한 여름 캠핑하기에는 좋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마지막으로 묵었던 사이트  뷰 한장 남기고 여름 시즌 1박2일 캠핑을 마무리 한다. 

 

>>> 관련 영상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