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스토리/포토스토리-Europe

유럽 가족 여행 - Day5. 런던탑, 타워브리지, 더샤드, 세인트폴성당,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관람 (2019.08.08)

유럽여행 다섯째날.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향해서 런던패스를 개시하고 켄싱턴 궁전을 가기로 되어 있었으나, 날씨가 좋고 다음날부터 날씨가 흐려진다는 소식이 있어 일정을 급 변경하여 호텔 주변의 런던탑, 타워브리지 일대를 둘러보기로 했다. 날씨 좋을때엔 야외 일정으로, 날씨 안좋을때에는 실내 일정으로 잡는게 바람직. 

 

 

일자 장소 여행일정
8/04 (일) 파리 파리도착, 파리 야경투어
8/05 (월) 파리 파리 디즈니랜드(디즈니스튜디오,디즈니파크), 개선문
8/06 (화) 파리 베르사유궁전, 오르세미술관, 샤요궁
8/07 (수) 파리, 런던 몽마르뜨언덕, 유로스타 (파리→런던), 런던 야경투어
8/08 (목) 런던 런던탑, 타워브리지, 더샤드, 세익스피어극장, 세인트폴성당, 뮤지컬(오페라의 유령)
8/09 (금) 런던 버킹엄궁전 교대식, 웨스트민스터사원, Big Bus투어, 뮤지컬(위키드)
8/10 (토) 런던 템즈강유람선, 웸블리스타디움, 켄싱턴궁전, 런던아이
8/11 (일) 런던, 에든버러 트라팔가광장, 내셔널갤러리, 기차 (런던→에든버러)
8/12 (월) 에든버러 스캇기념비,애든버러캐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칼튼힐
8/13 (화) 에든버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8/14 (수) 파리 콩코르드광장, 튈르리정원, 루브르박물관

 

 

Breakfast on Goodman's Field restaurant

런던의 호텔 예약시에는, 아이들이 호텔조식에 지겨워 할것을 예상하여, 조식 먹는 사람만 추가요금내려고 조식을 포함시키지 않았는데, 호텔 바로옆 레스토랑 (Goodman's Field)에서 훌륭한 조식을 제공해서 런던 호텔 (Leonardo Royal Tower Bridge Hotel)에 숙박하는 동안은 이곳 조식을 아주 잘 이용했다.

 

Breakfast on Goodman's Field restaurant

인당 약 10파운드의 가격에 훌륭한 브런치가 나왔다.

 

 

Tower of London

첫코스는 런던탑 (Tower of London).  왜 우리나라에서 '런던탑'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지 모르겠지만 Castle 이다. 명색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런던탑]
육중한 화이트 타워(White Tower)은 영국 전역에 세력을 떨쳤던 노르만 군사 건축의 전형적인 본보기이다. 화이트 타워는 정복왕 윌리엄(William the Conqueror)이 런던을 방어하고 자신의 권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템스 강변에 건설하였다. 화이트 타워 주변에 지어진 다채로운 역사를 간직한 위풍당당한 요새 런던 탑(Tower of London)은 왕권의 상징물 중 하나이다.  
정식 명칭은 여왕 폐하의 궁전이자 요새인 런던탑(Her Majesty's Royal Palace and Fortress of the Tower of London)이다. 종종 그냥 탑(The Tower)이라 부르기도 한다.

 

Tower of London

 

 

 

Tower of London

궁전에 있을법한 근위병이 여기에도 있다.  하루종일 서있으면 피곤할텐데,,,, 가만보면 시간을 두고 왔다 갔다 하면서 몸을 푸는것 같았다. 

 

 

 

Tower of London

 

 

 

Tower of London

 

 

 

Tower of London

 

 

 

White Tower , Tower of London

 

 

 

Tower of London Crown Jewels

엄청나게 큰 보석이 전시되어 있는 Crown Jewels. 내부사진은 촬영금지.  알고보면 이 런던탑은 영국의 오랜기간 엄청나게 복잡한 역사의 한 현장인데, 그것을 잘 모르는 우리는 대충 눈대중으로 보고 그냥 나왔다. 

 

 

 

View from the Tower Bridge

런던탑을 나와 바로 앞에 있는 타워브리지에 올랐다.  타워브리지 통행은 도보로 누구나 가능하지만 타워브리지 전망대에 올라 내부에서 바라보려면 입장권이 필요한데, 우리가족은 런던패스로 통과. 

 

 

 

View from the Tower Bridge

타워브릿지 위에서 내려다본 풍경

 

 

Tower Bridge

아슬아슬한 투명유리위에서 누워서 사진을 찍기도 한다. 

 

 

Tower Bridge

 

 

 

View from Tower Bridge

타워브릿지 전망대에 섰을때 하늘이 정말 환상적이었다. 템즈강 색깔이 똥물인것이 흠.  타워브리지를 비롯해서 영국 왕실에서 관광유치를 위해서 그리고 문화유산을 위해서 아낌없이 투자한 느낌이 드는데, 이 템즈강은 왜 이렇게 똥색깔인지 모르겠다. 

 

 

 

Tower Bridge

타워브릿지의 이 하늘색 장식은 엘리자베스2세 여왕의 지시로 선택되어진 색이라는데, 산뜻하고 멋있다. 

 

 

 

Tower Bridge

 

 

 

Potters Fields Park, Tower Bridge

타워브리지를 내려와 시티홀 앞에 있는 공원. 파란하늘을 배경으로 웅장한 모습의 타워브리지가 장관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공원에서 햇볕도 쬐고 나들이를 나온 모습이다.  


 

 

Potters Fields Park, Tower Bridge

 

 

 

Potters Fields Park, Tower Bridge

 

 

 

Potters Fields Park, Tower Bridge

한강 다리는 아주 멀찌감치 바라보이고 꽤 높은데 비해서 이곳에서 바라보는 타워브릿지는 아주 가깝고 낮은 느낌이다. 저런 형태의 다리가 있다는게 부러울뿐.. 다리의 웅장함속에서 영국사람들의 자부심이 느껴진다. 

<

 

 

The Shard

그리고 잠실 롯데타워와 비슷하게 생긴 더 샤드의 스카이덱(Skydeck).  72층인데 엘레베이터가 순식간에 올라가서 깜놀. 이 전망대가 꼭대기이고, 그 위로는 자세히 보면 그냥 유리장식이 하늘쪽으로 뻥 뚤려있음. 

더 샤드(The Shard, Shard of Glass, Shard London Bridge, 이전 이름: 런던 브리지 타워/London Bridge Tower)는 런던에 위치한 72층의 고층 건물이다. 2009년 3월 착공하여 2012년 3월 30일 완공하였으며 2012년 7월 5일 개관하였다. 2013년 2월 1일 공식 개장하였다.309.6 미터 높이(1,016 피트)의 더 샤드는 영국과 유럽 연합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영국에서는 Emley Moor transmitting station에 이어 2번째로 높은 독립 구조 건물이다.

 

 

View from The Shard

엄청나게 높다. 아래에서 바라본 타워브릿지는 파란하늘을 배경으로 멋있었는데, 위에서 내려다보니 똥물의 템즈강으로 인해서 경치가 별로다. 

 

 

 

The Shard

 

 

 

The Shard

외국에 나오면 과감해 짐. 

 

 

 

View from The Shard

 

 

 

 

The Shard

아이들은 경치좋은 전망대에 앉아서 한참동안 휴대폰으로 틱톡 영상을 찍어대며 놀았다. 

 

 

 

The Shard

 

 

 

The Shard 기념품

파리나 런던, 특히 런던은 많은 관광지에서 입장시 전문찍사가 (강제로) 아무것도 없는 초록색 배경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주고, 나가는 길에 반드시 사진찾는 곳을 지나치게 만드는데, 더 샤드 또한 그랬다.  그냥 뭐 사진은 찍되, 나중에 찾지는 말지 했었는데, 합성된 사진이 너무 근사하기도 하고, 옆에서 철없는 아이들이 "기념인데 하나 사요" 라고 부추기는 바람에 사버렸다. 

 

더 샤드 입장은 런던패스로 했어도 유료입장이 아깝지 않았으나, 이 더샤드 사진앨범은 유럽여행중에 돈 쓴것중에 가장 돈아까움 ( 정확하게 기억은 안나는데, 한 30GBP 했던것으로 기억하는데 한화로  4만원이 넘음) . 

 

 

 

Borough Market

더샤드를 나와서 근처의 itsu (일식,스시집) 에서 식사를 하고 세익스피어 글로브 극장을 향하는길에 마주친 버로우마켓.  이것저것 길거리 음식도 많이 팔고 많은 식자재들을 구입할수 있는곳. 이곳에서 식사를 하는 일정을 넣었었는데, 그냥 구경만 하고 지나가는걸로.  

 

 

 

The Anchor Bankside

런던첫날의 야경투어시 가이드 말에 따르면 여기 '더 앵커'가 완전 유명한 레스토랑이라는데, 자세히 못들었다. 유명하다는 말 때문에 기념사진을 찍는데, 지나가는 런던 할배분이 뒤에서 장난을 쳤다. 찍고 나서 알아챔. 

 

 

 

Shakespeare's Globe

[Shakespeare's Globe]
영국 런던 템스강 남쪽에 있는 극장이다.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작품을 공연했던 엘리자베스 시대의 극장을 재현한 곳이다. 원래 극장이 있던 자리에서 약 230m 정도 떨어져 있다. 

 

런던패스로 갈수 있는 유료 명소중의 하나인 세익스피어 글로브 극장. 관람하는 것이 아니라 극장을 구경하려고 들어갔는데, 가이드 투어를 신청해야 들어갈수 있어 20-30분을 기다려 30분 단위로 있는 가이드 투어를 신청했다. 그러고선 엄청 후회함.

우선 가이드 투어시 외국인 가이드가 이 극장이 지어진 배경, 역사들을 설명하는데 설명만 20-30분. 극장에 앉아서 잠시 연극배우들의 연습하는 모습 잠시 관람. 그리고 나와서 또 설명을 20-30분. 그리고 또 잠시 관람. 그리고 또 설명...

세번째 설명타임에 그냥 우리가족은 빠져나왔다.  설명이 너무 길고, 연극배우들이 연습을 하는건지 쉬는건지 볼거리가 없었다.  좀 지루하고 감흥없는 세익스피어 극장에서 1시간 반을 소비하고 밀레니엄 브릿지로 향했다. 

 

 

 

Millennium Bridge

환상적인 경치속의 밀레니엄 브릿지. 

 

 

Millennium Bridge

 

 

 

Millennium Bridge

 

 

 

Millennium Bridge

 

 

 

Millennium Bridge

테이트 모던 전시관을 배경으로

 

 

 

Millennium Bridge

 

 

 

St. Paul's Cathedral

 

세인트 폴 대성당(St. Paul’s Cathedral)은 시티 오브 런던의 러드게이트 힐에 있는 높이 108m의 성공회 성당으로 런던 주교좌가 자리 잡고 있다. 원래 있었던 세인트폴 대성당은 1666년 런던 대화재 때 불타 버렸으며, 1675년에 다시 짓기 시작하여 35년 만에 완공됐다. 세인트 폴 대성당의 34m나 되는 돔을 '속삭이는 방'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돔 안에서 작은 속삭임도 34m나 떨어진 반대편에서도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돔 형태의 지붕의 꼭대기에는 높이7m에 무게가 8t이나 되는 십자가와 황금 공이 있다. 현재 건물은 17세기의 것으로 일반적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성당으로 성 베드로 대성당, 피렌체 대성당과 더불어 세계 3대 성당 가운데 하나로 평가된다. 이 대성당은 런던을 방문한 여행객들의 대부분 들르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대성당은 런던의 옛 거리 가장자리에 있다. 템스 강을 낀 이 지역의 역사는 고대 로마의 교역소에서 시작하였다.

 

세인트폴 대성당. 예배중이 아니라 사진을 찍을수 있었다. 

 

 

 

St. Paul's Cathedral

 

 

 

 

Kingly St. (on the way to Flat Iron Restaurant.)

세인트폴 대성당에서 지하철(튜브)를 타고 저녁 뮤지컬을 관람할 피카딜리서커스 쪽으로 향했다.  우선 저녁식사를 하기로 계획했던 Flat Iron 으로 가는길..

 

 

 

Flat Iron (17 Beak St)

이 플랫아이언은 10파운드 초반의 가격으로 스테이크 한조각을 먹을수 있는 가성비 좋은 스테이크 맛집. 

 

 

 

Flat Iron (17 Beak St)

제법 맛있게 잘 먹음. 

 

 

 

Regent St.

저녁 19시 30분에 예매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보기 위해 예왕폐하의 극장(Her Majesty's Theater) 로 가는길에 지나간 Regent Street.  멋있는 건물들이 즐비하고 쇼핑상점이 많은것으로 보아, 우리나라의 명동같은 역할을 하는곳 같았다. 

[리젠트 스트리트]
소호와 서쪽의 메이페어 지구의 경계가 되는 거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피카딜리 서커스를 지나 옥스퍼드 서커스 역까지 뻗어 있다. 런던에서도 특히 번화한 지역 중 하나로, 우아한 곡선 형태가 아름다운 런던 최고의 쇼핑 거리다. 처음부터 상점가로 조성된 거리에는 버버리(Burberry), 아쿠아스쿠텀(Aquascutum) 등 전통적인 영국 브랜드 상점부터 애플 스토어(Apple Store) 같은 다국적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상점이 밀집되어 있다. 1875년부터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리버티(Liberty) 백화점도 이곳의 명소다. 리버티에서는 일명 리버티 프린트라고 하는 화려한 무늬의 패브릭을 구입할 수 있다. 검은 목조의 튜더풍 건물이 인상적이다. 

 

Her Majesty's Theatre

[여왕폐하의 극장 (Her Majesty's theatre)] 이 극장은 헤이마켓 거리에 1705년부터 있어왔다. 첫 번째 빌딩은 존 밴브루 경에 의해 설계되었다. 처음의 이름은 앤 여왕의 이름을 따서, "여왕 극장(The Queen's Theatre)"라 지어졌고, 그 후 남성 군주가 왕좌를 승계함에 따라, 1714년부터는 "국왕 극장(The King's Theatre)"라 불리었다. 지금은 몇 개의 극장만이 런던에서 운영하게끔 허가되었다. 이 극장은 1710년부터 1789년 불에 타서 무너지기 전까지 오페라 공연과 관련이 있었다.

두 번째 극장은 1791년에 개장하였다. 1806년 모차르트의 《티토 황제의 자비》, 1811년 《코지 판 투테》, 1816년 《돈 조반니》의 런던에서의 첫공연이 이 극장에서 막이 올려졌다. 1816년과 1818년에 존 내쉬와 조지 렌톤은 파사드와 오디토리움을 변경하였다. 또한 극장 뒤를 따라 지금까지도 서있는, "Royal Opera Arcade"라 불리는 쇼핑 아케이드를 첨가하였다. 1837년 빅토리아 여왕이 왕위를 계승하자, 이 극장의 이름은 "여왕 폐하의 극장, 이탈리아 오페라 하우스"라 변경되었다. “이탈리아 오페라 하우스”부분은 1847년에 삭제되었다.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을 보기위해 찾은 예왕폐하의 극장.  이미 와이프와 나는 한국에서 Original Cast 내한공연을 2005년도에 예술의 전당에서 두번이나 관람을 했었다. ( https://6cne.com/325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이번 런던 여행중에서 가장 기대를 했었던 여행일정중의 하나가 바로 이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이었다.  게다가 최근에 딸 연주가 고등학교에서 합창대회시 오페라의 유령 피아노반주를 맡았던 터라, 그 뮤지컬감동을 꼭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Her Majesty's Theatre

 

 

 

Her Majesty's Theatre

제법 앞쪽 좌석 ( 가족 네명이서 쓴 관람비는 약 50만원 ).  실제로 와서 보니 예술의 전당의 뮤지컬 무대와는 다르게 상시공연홀이라 그런지 규모가 작고 좌석도 옹기종기 모여있어서 좀 저렴한 뒤쪽 좌석이나 2층으로 갔었어도 괜찮을 법 했다. 

 

 

Her Majesty's Theatre




Her Majesty's Theatre

무대.. 실제로 예술의 전당이나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보던 뮤지컬무대에 비하면 아주 작은 수준.  

가장 기대했던 무대는 Masquerade 의 화려함이었는데, 물론 화려하긴 했으나 계단에 사람모양의 인형을 배치해서 배우가 많아 보이게 한것이 난 맘에 들지 않았고, 무엇보다 Phantom 역할의 영국배우가 키가 작고 약간 뚱뚱해서 어색했다.
내 머리속에 남아있는 Phantom은 훤칠한 키에 중후한 목소리, 그리고 제임스본드 같은 호리호리한 몸매의 멋진 배우이미지였는데, 

세번째 오페라의 유령 무대 관람은 기대한것 보다는 좀 실망했지만, 오랜만에 그 음악들을 배우들의 육성으로 가까이서 들을수 있어 좋았다. 


런던 2일차, 뮤지컬 관람을 마치고 호텔로 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