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라남도

(8)
(영상) 슬로우시티 청산도 여행 기록들 (2017.04.30) 전남 여행의 하이라이트. 슬로우시티 청산도 에서의 영상 기록들.
전남 여행 - 고창 선운사 (2017.05.01) 우리 가족의 여행에서 빠지지 않는 코스중의 하나인 절(사찰) 구경. 2박 3일간의 전라남도 여행의 마지막 코스로 택한 곳은 고창의 선운사. [선운사] 아름다운 동백 숲으로 유명한 선운사는 백제 위덕왕 24년(577년)에 검단선사에 의해 창건된 천 년 고찰이다. 우람한 느티나무와 아름드리 단풍나무가 호위하는 숲 길을 지나 경내로 들어서면 대웅전을 병풍처럼 감싸며 군락을 이룬 동백나무 숲을 볼 수 있는데 500년 수령에 높이 6m인 동백나무들은 천연기념물 제184호로 지정되어 있다. 대웅보전은 보물 제29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 밖에도 보물 제279호인 금동보살좌상, 제280호인 지장보살좌상 등 19점의 유물을 가지고 있다. 선운사 주변은 잎이 지고 난 뒤 꽃이 피어 일명 ‘상사화’라 불리는 석산의 군락지..
전남 여행 - 고창 청보리밭 축제 (2017.05.01) 전라남도 여행 셋째날. 광주에서 서울 올라가는 길에 전라남도 가볼만한 곳을 찾아보다 알아낸 고창 청보리밭 축제. 4/22~5/14일까지 고창 학원관광농원 일대에서 진행되는 행사였다. (입장료 무료, http://www.gochang.go.kr/chungbori/index.gochang ) . 오전 10시경에 도착했더니 이미 많은 차 들이 있긴 했지만 무료주차장에 무사히 주차를 하고, 입장 청보리밭만 있는줄 알고 왔는데, 한쪽에 화려한 유채꽃밭이 있어서 더욱더 좋았던 곳. 유채꽃과 보리밭이 어우려져 멋진 풍경이 펼쳐졌다. 고프로 셀카 유채꽃밭 근처로 벌들이 많이 날아다녀서 아이들이 무서워하긴 했으나, 금새 적응. 햇볕이 따가워서 유채꽃밭 한쪽의 원두막으로 사람들이 모여있다. 눈이 부셔서 아이들이 눈을 뜨지..
전남 여행 - 청산도 슬로길 #2 (2017.04.30) 청산도 첫번째 이야기 ( http://6cne.com/4171 )에서 이어지는 두번째 이야기. 슬로길 1코스에 이어서 발길 닫는대로 그냥 무작정 걸었다. 걷다보니 여러갈래 길이 나오는데, 마침 패키지 여행의 가이드 하는 분의 설명을 엿듣을수 있어 조금더 둘러보다가 순환버스 타는 곳으로 돌아가기로 하였다. 가는길에 만난 소원비는 곳. 왼쪽이 연준이, 오른쪽이 연주가 쓴 것. 기운이 남아도는 연준이는 산길 여기저기를 뛰어다닌다. 1코스의 드라마 촬영지까지 다시 돌아가는 길중에서 제법 가파른 길을 선택했더니 거의 등산하는것과 같은 코스가 연이어 나왔다. 산행을 할 때엔 무료한 길을 달래주기 위해서 블루투스 스피커로 조용히 노래를 들으며 가곤 하는데, 이럴때 듣는 노래가 참 감미롭게 느껴진다. 슬로길 걷는중에 ..
전남 여행 - 청산도 슬로길 #1 (2017.04.30) 전남 여행 둘째날. 이번 여행이 메인 목적지인 청산도를 당일로 여행하는 날이다. 청산도는 완도에서 배를 타고 1시간 남짓 들어가야 하는 섬인데, 오래전 서편제 영화를 촬영했던 곳으로 유명한 곳이다. 10년전쯤 부터 가고 싶었던 청산도. 어디서인지 기억도 안나지만 10년도 넘은 때에 처음으로 청산도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간간히 여행 다큐에서 간접적으로 청산도를 접하긴 했으나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선뜻 길 나서기 어려웠는데, 이번 연휴를 맞이하여 드디어 그 땅을 밟아 보게 되었다. 숙소인 광주에서 새벽같이 길을 나서서, 완도에 도착하니 7시 10분. 이미 그 시간 완도여객선터미널 근처의 주차장은 만원이었다. 완도 → 청산도 배편은 06시가 첫배로 기간마다 달라지는데, 우리가 방문했을적에는 마침 슬로우걷..
전남 여행 - 담양 메타세쿼이아길, 메타프로방스 (2017.04.29) 전라남도 여행 첫날 두번째 여행코스는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Metasequoia , 메타세쿼이아길). 죽녹원에서 얼마 안되는 거리에 있어 금방 올수 있고, 메타프로방스마을이 바로 옆에 있어 담양을 지날때 가볍게 들러서 놀다 가기 좋은 곳이었다. 다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지 않아 보이는 이 길을 입장료 (인당 2천원) 를 내고 들어가야 하는 점은 옥의 티. 입장해서 보이는 방향으로 오른쪽위로는 자동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를 끼고 있어서 좀 답답한 느낌도 있긴 하지만, 길게 쭉 뻗은 나무들 덕분에 계속 걷고 싶은 느낌이 든다. 여중생인 연주가 또래 애들과 셀카 찍을때 하는 포즈. 관리차량이 왔다 갔다 하면서 먼지가 흩날리지 않도록 바닥에 물을 뿌려주어 바닥이 젖어 있다. 입장료 안받고 그냥 자연 그대로 두는..
전남 여행 - 담양 죽녹원 (2017.04.29) 계획없이 4월말~5월초 연휴를 맞이하였다. 연휴를 하루 앞둔 28일 금요일, 어디로 향할까 하다가 갑자기 떠오른 "청산도". 한 10년전부터 머리속에 언젠가 한번 가봐야 할곳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곳이라 이번 기회에 청산도 가는 김에 전라남도로 향하기로 하고 가족들과 달렸다. 육씨네 가족이 전남쪽으로 온 적을 되짚어 보니 둘째 연준이가 태어나기전 2005년에 보성, 진도, 해남 일대로 왔던 여름휴가 (http://6cne.com/2299) 와, 작년 2016년에 여수, 곡성 일대로 다녀온 여름휴가 두번의 여행추억(http://6cne.com/3945, http://6cne.com/3947, http://6cne.com/3948, http://6cne.com/3949, http://6cne.com/3950,..
여수 여행 - 방죽포해수욕장, 돌산공원(돌산대교야경), 여수해양공원 (2016.08.11) 여수 벽화골목을 거닐며 더위에 지쳐, 호텔로 돌아와서 해수욕장 갈 채비를 하고서 방죽포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아이들에게는 여름휴가 내내 가장 가고 싶은 곳이 해수욕장이나 워터파크였던 만큼, 꼭 한번은 해수욕장에 들를 계획이었었다. 호텔 근처에 만성리, 모사금 해수욕장도 있지만 방죽포가 한적하게 좋다는 얘길 듣고 엠블호텔에서 20여 km 떨어져 있는 방죽포 해수욕장으로 정했다. 짐을 다 챙겨서 한참을 달리는데, 현금이나 지갑/카드를 챙겨오지 않아서 주차비나 구명조끼 대여를 어떡하나 ? 하면서 해수욕장에 도착했는데, 다행히 주차비도 무료였고, 구명조끼 대여 또한 무료여서 천만 다행이었다. 구명조끼를 대여하고 신이 난 연준이. 조끼를 입자마자 부리나케 해수욕장으로 달려간다. 아이들이 놀 동안 나는 미리 챙겨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