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장산공원

(16)
우장산공원 산책로 날씨가 제법 쌀쌀해 졌다. 몇년간 수도 없이 왔던 우장산 산책로, 가을에 오니깐 제법 새로운 느낌이다. 캐나다 있을때 처럼 훌륭한 자연환경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파트 근처에 이렇게 멋진 산책로가 있어서 다행이다. 길을 계속 걷다 보면, 계속 달리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우장산공원에서 농구연습 (2014.06.01) 지난 5월9일 ,연준이 생일선물로 농구공을 사줬더니 요즘에 농구에 맛들였는지 주말만 되면 농구하러 가자고 한다. 축구, 야구, 농구, 수영, 스케이트, 인라인, 달리기, 베드민턴 운동이란 운동은 가리지 않고 하는 연준이가 기특하다.
우장산공원에서 운동 즐기기 (2013.10.05) 주말 날씨가 선선해 져서 오랜만에 집 근처 우장산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인라인 스케이트는 어느덧 배우지도 않았는데 제법 잘 타는게 신기하다. 팔굽혀펴기는 집에서 팔굽혀 펴기를 종종 따라해본 경험이 있어 그런지 제법이다.매달려서 다리 올리기는 첨 해보는건데 연주/연준이 둘다 잘 하는게 기특하다.
우장산공원에서 (2013.10.05) 팔굽혀 펴기. 아빠따라 연습한 경험덕에 이제 제법 흉내 낼줄 아는 종목중 하나.
우장산공원에서 (2013.10.05) 턱걸이 배우는 중
우장산 공원에서 (2010.10.23) 어느새 아파트 뒤 우장상공원에도 가을냄새가 물씬풍긴다.
우장산 공원에서 (2010.10.23) 애들 엄마가 없는 주말 오후. 애들이 답답해 할까봐 멀리가진 못하고, 아파트 바로 옆에 있는 우장산공원에 감.
공놀이 (2010.03.07) 연준이는 공놀이를 정말 정말 좋아한다. 연주와는 다르게, 남자애라서 그런지 운동을 좋아하는것 같다. 축구공을 한번 사줬었는데, 누가 가져가 버려서, 공을 또 사야 할 것 같다. 특이한것은 왼손잡이라고, 꼴에 공도 왼발로 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