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아빠 Blog2014.11.02 10:36

캐나다 토론토 노스욕지역에 약 2달간 (2014년 8월22일~10월12일) 정착하는 과정에서 주말에 가족들과 다녔던 토론토 여행 (토론토에서 자가용으로 갈만한 곳들 포함) 후기모음입니다.  여행지가 아닌, 필요에 의해서 그냥 간 곳들에 대한 글도 다수 있습니다. 토론토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클릭하면 포토스토리 여행후기로 연결됩니다.)



몬트리올 Montreal & 몽트랑블랑 Mont Tremblant (2014.10.12)


오타와 Ottawa - 국회의사당, 메이저힐공원, 바이워드마켓 (2014.10.11)

오타와 Ottawa - 국회의사당, 메이저힐공원, 바이워드마켓 (2014.10.11)


킹스턴 천섬 (1000 Islands) 크루즈 여행 (2014.10.11)

킹스턴 천섬 (1000 Islands) 크루즈 여행 (2014.10.11)


알곤퀸 주립공원 Algonquin Park 가을 단풍 여행 (2014.10.05)

알곤퀸 주립공원 Algonquin Park 가을 단풍 여행 (2014.10.05)


토론토 하이파크(High Park) & 번밀(Vaughan Mills) 아울렛몰 (2014.10.04)

토론토 하이파크(High Park) & 번밀(Vaughan Mills) 아울렛몰 (2014.10.04)


토버모리 여행 - 꽃병섬 제트보트 투어 (2일차, 2014.09.28)

토버모리 여행 - 꽃병섬 제트보트 투어 (2일차, 2014.09.28)


토버모리 여행 - Bruce Trail, Singing Sands (1일차, 2014.09.27)

토버모리 여행 - Bruce Trail, Singing Sands (1일차, 2014.09.27)


토론토 카사로마 Casa Loma (2014.09.21)

토론토 카사로마 Casa Loma (2014.09.21)


토론토 동물원 (Toronto Zoo) (2014.09.20)

토론토 동물원 (Toronto Zoo) (2014.09.20)


퀸즈파크 Queen's Park & 토론토 대학 University of Toronto (2014.09.14)

퀸즈파크 Queen's Park & 토론토 대학 University of Toronto (2014.09.14)


토론토 로열 온타리오뮤지엄 (Royal Ontario Museum) (2014.09.14)

토론토 로열 온타리오뮤지엄 (Royal Ontario Museum) (2014.09.14)


토론토 CN타워 (2014.09.13)

토론토 CN타워 (2014.09.13)


토론토 블루제이스, 로저스센터 (2014.09.13)

토론토 블루제이스, 로저스센터 (2014.09.13)


나이아가라 폭포 Niagara Falls (2014.09.07)

나이아가라 폭포 Niagara Falls (2014.09.07)


토론토 아일랜드 Toronto Islands (2014.09.06)

토론토 아일랜드 Toronto Islands (2014.09.06)


토론토 이튼센터(Eaton Centre), 세인트로렌스마켓, 하버프론트 (Harbourfront) - (2014.08.31..

토론토 이튼센터(Eaton Centre), 세인트로렌스마켓, 하버프론트 (Harbourfront) - (2014.08.31)


토론토 온타리오 사이언스센터 (Ontario Science Centre) - (2014.08.30)

토론토 온타리오 사이언스센터 (Ontario Science Centre) - (2014.08.30)


토론토 노스욕 헨던 공원 (Hendon Park) - (2014.08.26)

토론토 노스욕 헨던 공원 (Hendon Park) - (2014.08.26)


토론토 노스욕 센터 Norh York Center & Mel Lastman Square (2014.08.24)

토론토 노스욕 센터 Norh York Center & Mel Lastman Square (2014.08.24)


토론토 영 & 핀치 Yonge and Finch (2014.08.23)

토론토 영 & 핀치 Yonge and Finch (2014.08.23)


Let's Go Canada - 출국에서 입국까지 (2014.08.22)

Let's Go Canada - 출국에서 입국까지 (2014.08.22)


Posted by 연주아빠 (Rick)
포토스토리/Canada2014.10.03 07:59



전날 CN타워 관람으로 City Pass 를 개시한 관계로 9일내에 나머지 네군데 관광지를 다 돌아봐야 하는데,

그 중에서 동물원을 먼저갈까 뮤지엄을 먼저갈까 하다가 날씨가 그리 좋지 않다고 하여 실내 관람위주인 뮤지엄으로 향했다.

한국에서도 박물관은 많이 다녀봤는데 캐나다라고 뭐 다를까 싶지만, 그래도 City Pass 를 소진하기 위해서.





캐나다에 와서는 어디론가 갈적에 주변에 주차장부터 물색하는 습관이 생겼다. 주차비가 천차만별이고 10~20$ , 비싸면 25$ 짜리도 있어서 돈이 꽤 든다.

로열 온타리오 뮤지엄은 다행이 한 200미터 거리에 별도 주차장을 운영하고 있어서 별 무리없이 주차할 수 있었는데, 일요일 방문시 종일 주차로 6$ 였다. 

( ROM 주차장 주소 : 9 Bedford Rd, 뮤지엄에서 도보 2-3분 거리에 떨어져 있다)




트랜스포머로 변신할 것 같은 희한한 건물이 Royal Ontario Museum 이다. 





일기예보에 날씨가 흐리다더니, 날씨가 이쪽은 좋다. 건물자체가 특성있게 지어져서, 주변 경관과 같이 사진에 담으니 괘나 멋지다.




들어서자 마자 마주치게 되는 공룡 뼈 모형

관람하다 보면 공룡 뼈가 진짜인지 모형인지 헷갈릴때가 있는데, 색으로 구분되어 있다고 본것 같다. 저 색깔은 모형.




중세시대의 갑옷과 투구를 써볼수 있도록 만들어 놨는데, 사진과 같이 사람이 항상 지키고 있다. 투구가 무거워서 다칠까봐 그런듯





공룡 화석을 발굴하는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인데, 이 곳 역시 사람이 지키고 안내를 하고 있다.

다칠만한 곳이나 뭔가 안내를 해줘야 하는 곳곳에 자원봉사자로 보이는 사람들이 지키고 있는것이 인상깊다.





연주/연준이가 매주 보는 정글의 법칙에서 나왔던 아르마딜도. 정글의 법칙을 오랜동안 봐 왔던 터라, 이런저런 동물들의 이름을 잘도 알고 있다.

가끔 다니다 보면 아이들이 동물 이름을 정확히 맞추는거 보면 신기하다.







이런 형태로 얼굴만 쏙 빼놓고 볼수 있는 조형물은 한국이나 캐나다나 똑같다.  이런것만 보이면 아이들은 들어가서 사진을 찍어달라고 한다.

찰칵 소리 한번 내주지 않으면 나오질 않으니 그래서 한장 찍어준다.




한명이 찍으면 또 한명이 들어가기 마련. 옛다 너도 한장.





바다 탐험가 복장을 해 볼 수 있는 곳








여기저기 설명이 죄다 영어로 되어 있다 보니 동물의 이름이 우리나라 이름으로 해석이 안될 때가 종종 있다.












코뿔소




공룡 뼈 모형. 대부분 실제 뼈는 유리관 안에 들어가 있고, 모형은 저렇게 온전한 형태로 전시가 되어 있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수도 없이 봤던 이런 공룡뼈를 이런 캐나다까지 와서 보러 다녀야 하는건가 싶다. 더 좋은곳도 많을텐데 





돌아 다니다 보니 한국관이 나오는데, 구석탱이에 조그맣게 만들어 놨다. 

시대별로 정리해 놓은것도 아니고 그냥 두서없이 한국과 관련된 조형물(유물) 몇개가 그냥 전시되어 있는 수준





우리말로 된 영상 (도자기 장인)이 나온다.  와~~ 신기하다.

한국 박물관에서는 이런거 잘 보지도 않던 녀석들이, 우리말이 나오니 한참동안 보고 있는다.





캐나다관쪽에 있던 그림 (예전의 나이아가라 폭포 모습인듯) . 복제해서 집에 걸어두고 싶다.





왠지 영국이나 미국, 프랑스 처럼 역사가 오래된 곳이 아니라 그런지, 캐나다 관은 별로 볼거리가 없었다.

세계사를 배울때에도 캐나다에 대해서는 배운게 거의 없듯이


캐나다만이 특성있는 문화가 어떤거인지도 잘 모르겠고.




지하로 내려가면 싸온 도시락을 먹을 수 있는 큰 Room 과 화장실이 있다.




박물관 나오기 전, 난 의자가 신기해서 사진 찍자고 하는데 아이들은 별로 안 신기한가 보다.

대학 다닐적 '디자인의 이해' 인가 하는 교양 수업에서 다양한 의자 디자인에서 대해서 수업을 받고 본적이 있는 터라,

신기한 의자가 보이면 꼭 앉아 보고 싶을때가 있다.





나오니깐 하늘이 더 멋지다. 날씨가 흐리다 해서 박물관에 왔더니만..




건너편에서 담은 모습.  

역사적인 유물들을 전시해놓는 박물관이라기 보다,  과학관이나 IT 전시관 같은 곳으로 더 어울릴것 같은 디자인이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가족 앨범/20142014.10.03 03:01



로열 온타리오뮤지엄에 있는 공룡뼈 전시관. 티라노사우루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가족 앨범/20142014.10.03 02:59



로열 온타리오뮤지엄 입구. 건물 모양이 참 특이하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가족 앨범/20142014.10.03 02:58



로열 온타리오뮤지엄 . 투구를 써 볼수 있는 곳. 


Posted by 연주아빠 (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