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대

(2)
연세대 나들이 (2017.03.19) 아직 아침에는 겨울날씨처럼 춥지만, 낮에는 10도이상 올라가는 봄이다. 미세먼지가 많다고 하여 멀리 나들이갈 생각은 못하고, 가까운데로 어딜 갈까 하다가 23년전 이맘때쯤 연주엄마랑 대학에서 처음 만났던 생각이 나서 모교를 찾아가기로 하고 아이들과 함께 길을 나섰다. 마침 집 근처에서 신촌으로 가는 버스가 있어 오랜만에 버스를 탔는데, 화창한 봄날씨 서울을 천천히 구경하면서 갈수 있어서 좋았다. 연준이는 포켓몬고 게임하느라 정신이 없고,,, 맨 뒤에 앉아 버스안의 사람들을 보니, 어찌된게 버스에 앉은 많은 어른들이 연준이가 하는 포켓몬고 게임을 하고 있었다. 어른들이 버스에 타면 생각도 좀 하고, 바깥 세상 구경도 좀 하고 그러지....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정문. 참 많이 바뀐듯 하면서 예전의 느낌은 ..
너무도 변해버린 캠퍼스 (2016.10.22)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콘서트가 있어서 간 연대 캠퍼스. 2005년에 노천극장 콘서트때문에 갔을적에만 해도 예전 학창시절때 다니던 교정의 모습이 어느정도 남아 있어서 여기저기 둘러보면서 옛 추억을 회상하곤 했는데,16년 10월에 다시 방문한 연세대학교의 모습은 예전 내가 다니던 연세대 교정의 모습은 온데 간데 없고, 완전 새로운 학교가 된 느낌이었다.교정에 들어서자 마자 느낀 가장 큰 변화는 백양로로 차가 다니지 않는다는 것과, 연세대를 상징하던 독수리상의 위치가 옮겨졌다는것. 인도가 넓어져서 학생들이 다니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아보였다.중앙도서관. 그나마 예전 모습과 비슷하게 남아있는 건물. 솔직히 대학생시절 도서관에서 공부를 많이 안했던 관계로 이 곳 중앙도서관에서의 추억은 별로 없다. 시험기간 가끔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