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스토리/포토스토리-Europe

유럽 가족 여행 - Day11. 파리 - 콩코르드광장, 튈르리정원, 루브르박물관 (2019.08.14)

여행 마지막날. 다시 돌아 온 파리에서 마지막 하루를 보내고 한국행 비행기를 타는 날이다.  전날밤 에든버러에서 파리도착후 짐을 풀었던 호텔 (Novotel Paris les Halles) 에서는 바로 다음날 짐을 꾸리게 되었다. 호텔이 참 맘에 들었는데..

 

일자 장소 여행일정
8/04 (일) 파리 파리도착, 파리 야경투어
8/05 (월) 파리 파리 디즈니랜드(디즈니스튜디오,디즈니파크), 개선문
8/06 (화) 파리 베르사유궁전, 오르세미술관, 샤요궁
8/07 (수) 파리, 런던 몽마르뜨언덕, 유로스타 (파리→런던), 런던 야경투어
8/08 (목) 런던 런던탑, 타워브리지, 더샤드, 세익스피어극장, 세인트폴성당, 뮤지컬(오페라의 유령)
8/09 (금) 런던 버킹엄궁전 교대식, 웨스트민스터사원, Big Bus투어, 뮤지컬(위키드)
8/10 (토) 런던 템즈강유람선, 웸블리스타디움, 켄싱턴궁전, 런던아이
8/11 (일) 런던, 에든버러 트라팔가광장, 내셔널갤러리, 기차 (런던→에든버러)
8/12 (월) 에든버러 스캇기념비,애든버러캐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칼튼힐
8/13 (화) 에든버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8/14 (수) 파리 콩코르드광장, 튈르리정원, 루브르박물관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아침 일찍 호텔 체크아웃을 하고 전철을 타고 온곳은 호텔에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콩코르드 광장.  2007년 파리 여행당시에도 왔던 곳인데, 이젠 아이들과 다시 오니 감회가 새롭다.  내 머리속에는 마리앙투와네트가 프랑스 혁명당시 끌려나와 단두대에서 목이 잘린 장소로 기억되어져 있다. 

 

[콩코르드 광장]

동서길이 360m, 남북길이 210m. 파리에서 가장 큰 광장으로, 동쪽은 튈르리 공원에 이어지고 북쪽은 루아얄가(街)를 통해서 마드렌 성당과 마주하며, 서쪽은 샹젤리제거리와 통하고 남쪽에는 센강에 걸린 콩코르드교(橋)가 있다. 광장의 중앙에는 이집트로부터 기증받은 룩소르의 오벨리스크가 서 있고 분수와 조상(彫像)이 있다. 18세기에 루이 15세의 명으로 만들어졌으며, A.J.가브리엘이 설계하였다. 중앙에 루이 15세상(像)이 있어 ‘루이 15세 광장’으로 부르다가 프랑스혁명 때 루이 15세상이 파괴되고 ‘혁명광장’으로 개칭되었다.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 등 1,000여 명이 처형된 곳이기도 하다. 뒤에 다시 ‘화합’을 뜻하는 ‘콩코르드’로 개칭되었다.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이날 따라 기분이가 좋은 연준이..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아침 10시가 조금 넘은 시간인데도 관광객들이 꽤 있었다.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광장 양쪽으로 있는 분수대.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여행후기를 정리하면서 알게된 것이지만, 끝이 피라미드같이 생긴 이 탑은 방첩탑이라고도 하며, 이집트로부터 기증받은 탑이라고 한다.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이번 유럽여행기간동안에 찍는 마지막 가족 단체컷이 될것 같은 사진.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콩코르드 광장 ( Place de la Concorde, Paris )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콩코르드 광장에 10여분 정도 머무르면서 사진좀 찍다가 바로 옆의 튈르리정원으로 이동했다.  예전 파리여행땐 여기 와서 흐린 날씨속에 에스프레소를 사서 마셨던 기억이 있는데, 같은 장소임에도 2007년 당시 흐린 날씨에 왔던 공원의 모습과, 이 날의 맑은 날씨의 튈르리 정원은 완전히 다른 느낌이었다.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정원 분수대 가장자리에는 여러 의자가 놓여있어 분수대를 바라보며 쉴수 있게 되어 있었다.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비둘기가 분수물이 나오는 곳에 꽂혀 죽어 있었다............................................. 는 농담이고 그냥 앉아 있는 모습..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에펠탑과 콩코르드광장의 오벨리스크가 바라오보이는 튈르리 정원.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튈르리 정원 옆으로는 런던에서 탔던 런던아이와 같은 구조물이 있었다. 

 

 

 

튈르리정원 ( Jardin des Tuileries , Paris )

 

 

 

카루젤개선문 (Arc de Triomphe du Carrousel, Paris) 

정원을지나서 카루젤 개선문에 도착.  2007년 당시 찍었던 사진을 찾아내서 똑같이 재현. 이제 두번이나 왔는데, 다시 파리에 올일이 있을까 ? 

 

 

 

카루젤개선문 (Arc de Triomphe du Carrousel, Paris) 

 

 

 

카루젤개선문 (Arc de Triomphe du Carrousel, Paris) 

 

 

 

카루젤 광장

아이들은 사진 찍느느것도 귀찮아 하고 햇볕이 너무 강해서 쉬는중.  아마 얘들 여행 기억속에는 카루젤 개선문은 없을듯 하다. 

 

 

 

School Du Louvre

뒤로 보이는 건물이 에꼴 뒤 루브르. 루브르학교로  예술학, 고고학, 인류학 등을 배우는 예술학교라 한다. 

 

 

 

카루젤개선문 (Arc de Triomphe du Carrousel, Paris)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여행 첫날 야경사진을 찍었던 루브르 박물관에 도착.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12시30분에 입장이 예약되어 있었는데, 11시쯤 도착했을때에는 사람이 엄청나게 많았다. 시간이 남아서 어쩌지 ? 하다가 시간지정되어 있음에도 미리 입장이 가능하다고 하여 나는 줄을 서서 기다리고 피곤해 하는 아이들은 쉬게 하였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11시 30분 좀 넘은 시간. 드디어 입장.  홈페이지에서 직접 입장권을 구매하지 않은 뮤지엄패스 소지자들은 다른 줄에서 서서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것 같았다. 너무 인원이 많으면 뮤지엄패스 소지자들 입장을 불허한다고 후기를 보고 파리 여행지에서는 Museum Pass 가 아닌 개별 입장권을 모두 준비했었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안에서 바라본 피라미드.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이라 아이들이 조형물 이름을 금새 맞추는게 신기했다.  몇몇 전시관을 둘러보고 유명한 모나리자를 보기 위해 줄을 섰는데, 그 줄이 어마어마 했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박물관 내에서 1시간정도 줄을 서서 기다린 ( 지하에서부터 3층 모나리자가 있는 방까지 계속해서 이동하면서 대기) 끝에  도착한 모나리자가 있는 방.  이 방안에서도 지그재그로 줄을 서서 지나가면서 잠시동안만 한 20여명의 인원씩만 바로앞에서 볼수 있게 되어있었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모나리자 그림의 실제 크기는 완전 작았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사람이 너무 많고 잠시동안이어서 제대로 모나리자 사진을 제대로 담기는 힘들었다.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최대한 가까이서 본 모습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서서 이동하면서 1시간동안 기다려서 모나리자를 보고 나니 몸이 지쳤다. 잠시 앉아서 휴식.

 

 

 

 

루브르 박물관 (Louvre Museum)

여전히 모나리자를 보려는 사람은 많았다. 사진에 보이는 인원은 모나리자를 보는 지하 대기줄에 들어가기 위한 대기줄.  모나리자 20-30초간 보기 위해선 대단한 인내심이 필요로 했다. 

 

 

 

도깨비 한식당 (Rue des Petits Champs)

루브르 박물관만 1주일동안 둘러보는 사람이 있다고 하는데 우리가족은 모나리자와 몇몇 조형물 보는것으로 관람을 마무리 하고 전날 저녁 카드오류로 결제하지 못한 금액을 다시 지불하러 들러서 해결하고, 근처에 있는 다른 한식당을 찾았다.  식당명은 도깨비. 

 

 

 

 

도깨비 한식당 (Rue des Petits Champs)

이 곳은 제대로였다. 유럽여행중 처음 먹어보는 된장찌개. 

11일간의 여행일정은 이 식당에서 밥을 먹는 것으로 마무리 하고 호텔로 돌아가 짐을 찾아 샤를드골 공항으로 이동.  

 

 

운좋게 귀국편 에어프랑스편에서 넓은 이코노미 좌석을 배정받아 네명 가족이 아주 편하게 한국으로 돌아왔다. 

AF262 (Paris CDG → KOREA ICN)

 


11일간 아이들과 유럽여행을 하기 위해 사전에 준비한 것들을 다 하진 못했지만, 나름 알차게 보내고 돌아가서 다행이었다. 뭐 여행중에 잃어버린 물건들이 좀 있었으나, 무엇보다 일정의 큰 차질없이 계획한대로 잘 진행되서 다행이었다. 

 

아쉬웠던 점이라곤, 여행 초반 시차에 적응 못한 아이들을 배려해서 초반일정을 조금 여유있게 했었어야 하는데 계획대로 하려다 보니 아이들이 좀 피곤해 했던점.  그리고 초등학생들이 아니라 중고등학생 자녀들을 데리고 다니다 보니 아이들의 요구사항이 너무 많고, 휴대폰을 통제하지 않았던 탓에 아이들이 여행을 즐기기 보다는 휴대폰속 친구들/게임들과 노느라 많은 여행일정을 알차게 보내지 않은점.  다시 아이들과 해외여행을 간다면, 휴양 + 관광을 섞어서 가는게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돈을 꽤나 많이 들여서 온 곳인데, 아이들에게는 그 값어치를 제대로 했는지 모르겠다.  부모입장에서는 교과서로만 볼수 있는 세계 명소들을 가급적 많이 보여주고 싶고, 좀 돈을 들여서라도 편하게 다니게 하려고 노력했는데 아이들이 그 마음을 몰라줘서 서운하기도 하다. 

 

여름휴가로 가까운 동남아 갈까 ? 했던것이 런던여행으로 바뀌고, 비행기표를 구하다 보니 파리+런던여행으로 바뀌고, 에든버러 좋다 하여 결국 파리+런던+에든버러까지 둘러보는 11일간의 여행으로 계획했는데,  아이들을 동반한 4인가족이 움직이는 것이다 보니 여행 준비하면서 이미 여행을 다 한것같은 느낌이 들정도로 알아보고 사전예약하고 준비해야 할것들이 많았다.  다음번에는 아이들 데리고 가더라도 휴양으로 가고 싶다. 

 

가급적 부부 둘이서 가면 좋겠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