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스토리/포토스토리-Europe

유럽 가족 여행 - Day8. 트라팔가광장, 내셔널갤러리, 기차여행 (런던→에든버러)

 

 

이제 어느덧 런던여행도 다 지나가고, 런던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 ... 오전을 런던에서 보내고 사전 예매한 기차를 타고 에딘버러로 가는 날이다.

 

일자 장소 여행일정
8/04 (일) 파리 파리도착, 파리 야경투어
8/05 (월) 파리 파리 디즈니랜드(디즈니스튜디오,디즈니파크), 개선문
8/06 (화) 파리 베르사유궁전, 오르세미술관, 샤요궁
8/07 (수) 파리, 런던 몽마르뜨언덕, 유로스타 (파리→런던), 런던 야경투어
8/08 (목) 런던 런던탑, 타워브리지, 더샤드, 세익스피어극장, 세인트폴성당, 뮤지컬(오페라의 유령)
8/09 (금) 런던 버킹엄궁전 교대식, 웨스트민스터사원, Big Bus투어, 뮤지컬(위키드)
8/10 (토) 런던 템즈강유람선, 웸블리스타디움, 켄싱턴궁전, 런던아이
8/11 (일) 런던, 에든버러 트라팔가광장, 내셔널갤러리, 기차 (런던→에든버러)
8/12 (월) 에든버러 스캇기념비,애든버러캐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칼튼힐
8/13 (화) 에든버러 Royal Mile (프린지페스티벌)
8/14 (수) 파리 콩코르드광장, 튈르리정원, 루브르박물관

 

The Shard from the Tower Hill Station

너무 많이 봐서 지겨워 지기 시작한 더 샤드.  런던을 떠나는 날이라 오전 일찍 일어나서 4일동안 벌려 놓은 짐을 다 싸서 호텔 체크아웃을 한후 짐을 호텔에 보관하고 나왔다.  

참고로 런던에서 4일간 우리 가족이 숙박했던 Leonardo royal hotel london tower bridge 은 방도 여유있는데다가 깨끗해서 런던 호텔로는 강추다.  무엇보다도 위치가 Tower Hill 전철역과 인접해 있고, 런던탑/런던브리지 바로 근처라서 이동이 용이하다는게 장점..  근처에는 Tesco Express 편의점이 있고, 호텔 바로 옆의 Goodman's Field 레스토랑에서는 10파운드의 가격으로 근사한 Brunch 를 먹을수도 있다.  

 

 

Tower Hill Station

4일 내내 이곳을 통해 들락날락 해서 그런지 정겨운 전철역. Tower Hill Station  

 

 

전철(TUBE)을 타고 Embankment 역에서 내려 내셔널갤러리와 트라팔가 광장에 도착.  오전 이른시간이라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Trafalgar Sqaure

중앙에 있는 이 탑은 역사책에서 봤었던 그 유명한 트라팔가 해전 ( 1805년 10월 21일 영국 해군과 프랑스스페인 연합합대가 벌인 전투) 에서 영국을 구하고 전사한 넬슨제독을 기리는 탑. 

 

 

[트라팔가 광장]

트라팔가 광장(Trafalgar Square)은 영국 런던 코번트 가든에 있는 광장으로 1805년 트라팔가르 해전을 기념하여 만든 곳이다. 처음엔 윌리엄 4세 광장이란 이름으로 불렸으나, 건축가였던 조지 리드웰 테일러(George Ledwell Taylor)의 제안으로 인해 트라팔가 광장이 되었다.

이 광장은 에드워드 1세의 시대에는 왕가의 정원이었다. 1820년대 조지 4세가 건축가 존 내슈에게 이 지역의 재개발을 의뢰하면서 지금의 형태가 된 것은 1845년에 이르러서였다.

내셔널 갤러리 바깥으로 나오면 거리의 행위 예술가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다. 대개 막대기 하나를 짚고 서 있는 마술을 선보여 눈길을 끌며, 런더너들에게 버스킹 하면 생각나는 곳으로 꼽힐 만큼 늦은 저녁까지 버스커들로 붐빈다. 또한 이 광장은 정치 연설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도 유명하여, 주말에는 여러 가지 집회가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 

 

 

Trafalgar Square

 

 

 

Trafalgar Square, National Gallery

트라팔가 광장 뒤로 내셔널갤러리가 위치해있다. 

 

 

 

Trafalgar Square, National Gallery

 

 

 

Trafalgar Square, National Gallery

 

 

 

Trafalgar Square, National Gallery

 

 

 

Trafalgar Square

연준이는 여행기간동안 누나한테 틱톡하는걸 배워서 이것저것 만들어 보는데, 제법이다. 

 

 

연준이가 만든 틱톡 영상

 

 

 

National Gallery

내셔널 갤러리 계단에서.. 이때만 해도 내 앞에 놓여있던 저 고프로 짐벌이 멀쩡했는데, 내셔널 갤러리안에서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짐벌 목이 부러져 사망하였다. 

 

 

National Gallery

뉴욕 도서관 과 증권거래소 같이 생긴 National Gallery. 파리에서도 이런 건물 많이 봤던것 같은데,, 

 

 

 

National Gallery

이렇게 보면 옛날 서울역 역사 같은 느낌.

 

 

 

National Gallery

이 National Gallery 는 10시부터 입장인데, 입장전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렸다.  입장은 무료. 

[내셔널갤러리 [The National Gallery (London)] (두산백과)

영국 런던 트라팔가 스퀘어에 있는 미술관으로 1824년 개관하였다. 13세기 중반에서 20세기 초까지 유럽의 회화 약 2,300여 점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은행가 존 앵거스타인(John Julius Angerstein)의 소장품 36점을 영국정부에서 구입하여 공개함으로써 시작되었다. 1833∼1837년에 W.윌킨스가 설계한 트라팔가 광장의 박물관 신관으로 1838년에 이전하였다.
1991년 문을 연 센즈베리 관에는 중세부터 초기 르네상스 시대까지 작품들을 전시한다. 중세의제단화를 비롯하여, 얀 반 에이크, 벨리니, 보티첼리 등의 대표작들이 있다. 서관은 르네상스전성기에서 말기까지 유럽 회화를 전시한다. 한스 홀바인, 브론치노등 르네상스 시대 대표작가들의 작품이 있다. 
북관은 17세기 이후 작품을 주제로 한다. 17세기네덜란드의 풍경화 와 정물화를 비롯하여, 카라바조, 렘브란트, 벨라스케스, 베르메르 등 유명 화가의 작품들이 있다. 동관은 터너, 고흐, 세잔등의 작품을 비롯하여, 18세기 이후 작품을 전시한다. 
작품은 제작 연도 순으로 전시하고 있으며, 입구는 트라팔가 스퀘어와 오렌지 스트리트 양쪽에있다. 입장료는 무료이다. 

 

National Gallery

난 이 갤러리 5층에 유명한 작품이 있다는 얘길 들어서 관계자에게 "Excuse me. How to go to 5th floor ? " 라고 물어봤다가 아이들에게 문법 오류로 엄청 혼이 났다. 여행 다니면서 영어를 쓸때면 아이들의 지적이 가장 두렵다.  그냥 대충 얘기해도 현지인들은 알아듣는데,,, 

 

참고로 내셔널갤러리에는 5층이 있지도 않았다. 

venice: the grand canal with s. simeone piccolo by Canaletto, National Gallery

National Gallery 답게 입이 딱 벌어지는 근사한 작품들이 여기저기 많았다. 

 

 

 

Whistlejacket by George Stubbs, National Gallery

 

 

 

The Water Lily Pond by Claude Monet, National Gallery

모네의 수련..  

 

 

At the Theatre by Pierre-Auguste Renoir, National Gallery

르누와르.  오르세미술관에서도 많이 봤던 르누와르의 작품이 여기에도 있다. 

 

 

The Boulevard Montmartre at Night by Camille Pissarro, National Gallery

내가 좋아하는 감성의 그림.  사실적인 그림보다 옛날 공책의 표지로도 많이 봤을법한 저런 느낌있는 그림이 좋다. 

 

 

Van Gogh's Chair by Vincent van Gogh, National Gallery

완전 유명한 반고희의 의자.

 

 

 

Music in the Tuileries by Édouard Manet, National Gallery

마네의 작품. 

 

 

 

The Adoration of the Kings by Jan Gossaert, National Gallery

 

 

 

 

 

The Embarkation of the Queen of Sheba by Claude Lorrain, National Gallery

 

 

 

 

 

Cognoscenti in a Room hung with Pictures, about 1620 by Unknown Flemish artist , National Gallery

이 작품은 그림속에 여러 그림이 있는 작품인데, 그림안의 그림이 사진처럼 정교해서 어떻게 그렸을까 신기했던 그림이다.  

 

 

 

 

National Gallery

시간이 많지 않은 관계로 유명한 작품 위주로 관람을 후다닥 마치고 나왔다.  갤러리 앞, 찌릉내 완전 많이 나는 공중전화 박스에 기대서 유럽감성 많이 담아서 찍어달라는 한국인 아줌마가 있어,  찍어 드렸다. 

 

 

Trafalgar Square

광장 바닥에 분필로 예술을 그리는 아티스트를 발견. 태극기도 보였다. 

 

 

 

Trafalgar Square

 

 

 

 

National Gallery

내셔널갤러리와 트라팔가 광장을 끝으로 런던에서의 모든 일정은 끝.  이제 호텔로 다시 돌아가 짐을 찾아 Euston 역으로 가야 하는 타임. 

 

 

Lunch at Five Guys, Villiers Street, London

호텔로 돌아가기 위해 Embankment 전철역 가는길에 Five Guys 가 있어 고민없이 들어갔다. 연주엄마가 아이들과 버거 먹는 사진을 찍어줬는데, 내 표정이 .... 

버거를 먹느라 표정이 이상하지만,  이 Five Guys 는 연준이 친구들이 영국 가면 꼭 가서 햄버거 한번 먹으라고 했던 곳이었고 런던일대를 다니면서 이곳 저곳에서 많이 봤던 체인 버거집이었다.... 맛은 Shake Shack 버거같은 느낌으로 패티가 제법 맛있었다. 맥도날드보다는 훨씬 맛있음. 

 

 

Five Guys, Villiers Street, London

 

 

 

Villiers Street, London

embankment 전철역으로 가는길.

 

 

 

Villiers Street, London

 

 

 

호텔로 다시 돌아와 짐을 찾아, 기차를 타기로 되어 있는 Euston 역으로 우버택시를 탈까 했는데, 우버택시가 근처에 있지 않아 좀 기다려야 했고, 여행일정 내내 아이들에게 너무 편한 여행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 맘에 걸렸던 우리 부부는 아이들에게 각자 캐리어를 손수 끌고 전철을 타고 내리도록 하였다. 

( 비싼 돈 들여 해외로 와서 아이들에게 여러 유직지를 비싼 돈을 들여서라도 구경시켜 주고 경험하게 하고, 힘들면 택시타 가면서 배려해주고, 계획한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엄마아빠의 손과 머리는 분주하게 움직이고, 아이들 기록을 조금이라도 더 남기려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이 철없는 딸은 여행기간 내내 폰으로 한국친구들하고 메신저 하느라 몸만 영국에 있지 실질적으로 친구들과 여행을 학 있는 거나 마찬가지였으며, 엄마 아빠 사진을 귀찮아서 안찍어 주면서 본인 셀카는 수도 없이 찍어대고, 호텔 조식은 대충 먹고 나와서는 금방 배고프다고 밥 사달라고 하고, 다 계획해놓고 사전 예매해놓은 일정이 있는데 피곤한데 안가면 안되겠냐고 투정 부리고,,

게다가 아들녀석은 어딜가든 휴대폰 게임하느라 본인이 어디에 와 있는지 조차 모르고, 본인 물건은 주머니에 들어갔다 하면 그냥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 버리고, 

런던여행을 마무리 할 이 쯤에는 주어진 여행기간 내내 좀 더 많은것을 보여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과, 편하게만 다니면서 친구들과 또는 게임세상에서 놀고 싶은 아이들의 이해관계가 충돌되어 지속되던 마찰이 정말 극에 달했던 때였다. )

 

런던에서 이 전철을 마지막으로 타고서 교통카드(오이스터, 우리나라의 티머니같은 교통카드)를 환급받아야 했으나, 연준이는 전철을 타면서 카드를 잃어 버렸고, 나머지 세명의 카드는 Euston 역 머신에서 환급이 되지 않아 보증금과 함께 충전했던 모든 돈을 날려버렸다. 

 

Euston Station, London

유스턴 역 도착.  여기서 Edinburgh 가는 기차를 타기로 되어 있는데, 사전 예매 했지만 티케팅 머신에서 티켓을 발급 받아야 했다.   

 

 

 

ST Pancras Hotel

오이스터 카드의 환급을 다시 해보기 위해서 1정거장 옆에 있는 킹크로스(KingCross) 역으로 가던길에 본 ST Pancras 호텔.   결국 오이스터 카드는 킹크로스역에서도 무슨 문제때문인지 환급이 불가하여 그 카드는 그냥 여행 기념품으로 남기기로. 

 

보스턴 여행시 아이들은 교통카드(찰리티켓) 없이도 다닐수 있는데도 잘 몰라서 만원 넘는 돈주고 구입했던 경험과 더불어, 이 오이스터 교통카드는 쌩돈을 날려버린 안타까운 경험으로 남았다. 

 

 

 

Virgin Train ( London Euston to Edinburgh Waverly )

오이스터 환불로 시간을 소비해서 기차를 제시간에 못탈까봐 조마조마 했지만 짐도 잘 싣고 무사히 탑승.  굿바이 런던...

 

 

Virgin Train ( London Euston to Edinburgh Waverly )

Virgin Train 1등석은 일반석에 비해 자리가 넓고, 음료수 식사, 다과 등이 계속 나온다. 일반석보다 2배의 가격을 지불했지만 5시간이 걸리는 여행이라 무엇보다 가족들이 편하게 이동할수 있어 좋았다. 

 

 

 

Virgin Train ( London Euston to Edinburgh Waverly )

평일이면 더욱 근사한 식사들이 나오는데, 우리가 탑승한 이 날은 주말이어서, 뭐 이런 형태의 간식이 계속 주어졌다. 

커피, 콜라 등도 무제한.  평일에 탑승하면 맥주도 무제한이었는데 주말이어서 맥주는 레스토랑 칸을 찾아가서 직접 사먹었다. 아니 맥주가 몹시 고픈 와이프께 사다 드렸다. 

 

 

 

Virgin Train ( London Euston to Edinburgh Waverly )

 

 

 

Virgin Train ( London Euston to Edinburgh Waverly )

 

 

 

Edinburgh Waverly Station

5시간이 넘는 시간이 걸려 도착한 에든버러. 이 곳 Edinbugh 는 8월 내내 Fringe Festival 이 열리고, 고풍스러운 스코틀랜드의 건축물이 이뻐서, 이 곳에서 유학을 했던 회사 동료가 추천을 해서 런던 여행 일정을 좀 빼고 이 곳 일정을 넣었다. 

 

 

Edinburgh Waverly Station

8월 초인데도 이곳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는 도착하니 너무 추웠다. 완전 가을 날씨.

 

 

 

Holiday inn, Edinburgh

엄청나게 내리는 비를 뚫고 우버택시를 잡아 타서 호텔에 도착.  에든버러에서 묵는 숙소는 Holiday Inn City West. 

 

 

 

# 관련영상

https://6cne.com/4452

 

육씨네가족 유럽여행 영상 - 1부 (프랑스 파리편)

​ 19년 8월 4일부터 14일까지 다녀온 유럽여행 중 파리편 (1부) 입니다 19년 8월 4일부터 14일까지 다녀온 유럽여행 중 파리편 (1부) 입니다 . . # France Paris : - Day1 : 파리도착, 파리 야경투어 - Day2 : 파..

6cne.com

 

https://6cne.com/4453

 

육씨네가족 유럽여행 영상 - 2부 (영국 런던편)

19년 8월 4일부터 14일까지 다녀온 유럽여행 중 런던편 (2부) 입니다 . . # UK London : - Day4 : 런던도착, 런던 야경투어 - Day5 : 런던탑, 타워브리지, 더샤드, 세익스피어극장, 세인트폴성당, 뮤지컬 오페라의..

6cne.com

 

https://6cne.com/4455

 

육씨네가족 유럽여행 영상 - 3부 (영국 에든버러, 파리편)

​ 19년 8월 4일부터 14일까지 다녀온 유럽여행 중 에든버러,파리편 (3부, 마지막) 입니다 - Day8 : 런던→ 에든버러 - Day9 : (에든버러) 스캇기념비, 에든버러캐슬, 프린지페스티벌, 칼튼힐 - Day10 : (에든..

6c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