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Korea2016.08.15 17:06


여수 벽화골목을 거닐며 더위에 지쳐, 호텔로 돌아와서 해수욕장 갈 채비를 하고서 방죽포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아이들에게는 여름휴가 내내 가장 가고 싶은 곳이 해수욕장이나 워터파크였던 만큼, 꼭 한번은 해수욕장에 들를 계획이었었다. 호텔 근처에 만성리, 모사금 해수욕장도 있지만 방죽포가 한적하게 좋다는 얘길 듣고 엠블호텔에서 20여 km 떨어져 있는 방죽포 해수욕장으로 정했다. 

짐을 다 챙겨서 한참을 달리는데, 현금이나 지갑/카드를 챙겨오지 않아서 주차비나 구명조끼 대여를 어떡하나 ? 하면서 해수욕장에 도착했는데, 다행히 주차비도 무료였고, 구명조끼 대여 또한 무료여서 천만 다행이었다.


구명조끼를 대여하고 신이 난 연준이. 조끼를 입자마자 부리나케 해수욕장으로 달려간다. 





























아이들이 놀 동안 나는 미리 챙겨온 태닝오일을 온 몸에 바르고 야외 태닝 중.





저녁시간이라 햇볕이 그다지 따갑지 않고 딱 태닝하기 적당한 날씨였다. 

















해수욕장 바닥에서 색깔있는 자갈을 발견하고 신기해 하는 연주











둘이서 서로 색깔있는 자갈을 찾겠다고 잠수하는 중.





아이들이 신나게 놀 동안 나는 거의 1시간 여 동안은 태닝을 즐겼던것 같다. 















































주말마다 수영장 다니느라 차 트렁크에 항상 오리발이 실려 있었던 관계로, 오리발을 꺼내 신겨주니 바다수영 하느라 정신없는 연준이. 





수영을 좀 배워서인지 바다에서 겁도 없이 수영을 잘도 한다.





















































해가 질 무렵까지 해수욕장에서 맘껏 놀다가 다시 호텔로 가서 깨끗하게 몸을 씻고, 돌산대교 야경을 보러 향했다.





낮에 왔었던 돌산공원인데 밤에 오니, 사람과 차들이 북적북적댄다. 주차할 자리를 찾기 힘들 정도였다. 











해가 진 다음 약 30여분의 야경을 찍기 위한 황금타임을 놓쳐 버려서, 하늘이 그냥 시커멓게 나온다. 서두른다고 서둘렀지만 뭐 어쩔수 없었다. 여행의 목적이 사진이 아니니..





돌산대교 야경을 즐기고서 교동시장에서 유명하다는 해물삼합을 먹으로 갔으나, 저녁 8-9시경의 교동시장은 죄다 문이 닫혀 있었다. 시장을 잘못 찾은 것인지 알수가 없어서 근처를 배회하다가 인근의 수산시장에 가서 해물삼합으로 저녁식사를 해결하고서, 호텔로 돌아가던 길에 여수해양공원에 잠시 주차하고 산책을 즐기기로 하였다.





이곳 여수해양공원은 마치 부산의 광안리와 거의 똑같은 느낌. 광안대교가 바라보이듯, 이곳 여수해양공원에서는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가 바라보이고, 인근 해안선을 따라 공원에는 수많은 포장마차들이 즐비해 있었다. 곳곳에서는 Busking 을 하는 거리음악가들이 공연을 준비하고 있었고,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 해양공원에서 더위를 피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해양공원에서 바라본 거북선대교.





해양공원에서 바라본 돌산대교. 





해양공원에 '나인봇미니'라고 전기충전해서 타는 기구를 비치해놓고 대여해주는 서비스가 있어서, 연준이가 꼭 한번 타고싶다 졸라대서 30부에 7천원을 내고 대여를 했다. 회사 출근할때 이걸 타고 출근하는 사람을 본적이 있는데, 대당 몇십만원주고 기계 여러대를 사서 대여해주면서 돈을 벌 생각을 했다니, 창조경제가 따로 없다.





어쨋거나 7천원을 내고 아이들이 즐거워 할수 있다면야, 기꺼이 내어주지..






























한동안 둘이서 번갈아 나인봇을 타고 해양공원을 누비고 다니면서 여행 이틀째를 마무리 하였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
포토스토리/Korea2016.08.15 00:11


여름휴가 이틀째. 호텔을 나서니 아침부터 무더위가 절정이다. 아침 일찍 향한 곳은 해상케이블카 탑승장. 엠블호텔 앞 길 건너편에 탑승장이 위치해 있었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탑승장으로 올라가니 전날 밤에 갔었던 오동도가 내려다 보인다.




우리 숙소였던 엠블호텔의 대낮 전경.




케이블카를 타러 가는길. 호텔을 나선지 불과 10여분이 지났는데 온몸은 땀으로 흥건하다. 




탑승장에는 카페와 식당이 곳곳에 있어서 시원하게 커피와 음료수를 한잔 할수 있었는데, 음료수를 들고 케이블카 탑승이 불가하다 하여, 부득이 우리는 4잔의 음료수를 백팩에 집어 넣고 탑승을 했다.




우리나라와 캐나다일대 여행하면서 케이블카를 수도 없이 탔는데, 탈때마다 이 상태의 사진은 꼭 남기게 된다. 우리가 탄 케이블카가 일반적인 케이블카이고, 좀 더 비산 요금을 내면 바닥이 투명으로 된 케이블카를 탈수 있었다. 















티격태격하다가도, 기념 사진 찍을때는 친한척 하기..




해상케이블카이니 만큼, 바다위를 잠시 지나간다. 더운 날씨에 케이블카 안이 덥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의외로 바람이 솔솔 부는게 꽤나 시원했었다.
 




























오동도 탑승장에서 사서 백팩에 챙겨온 음료수.




돌산공원은 너무 너무 더웠다. 하지만 곧바로 다시 내려가기에는 아까운 터라, 공원을 둘러보기로 하였다.




여수여행을 검색하게 되면 인터넷에서 많이 보게 되는 돌산대교 전경. 돌산공원을 둘러싼 공원길을 걷다 보니 이와 같은 풍경을 관람할수 있는 포인트가 나왔다. 




더워 죽겠지만, 일단 즐기자. 기념사진도 찍고...














더운 날씨에 이 경치를 즐기는 사람은 우리 가족뿐. 




간간히 내 사진을 내가 셀카로 남겨 놓지 않으면 내가 어떤 모습으로 다녔는지 기록조차 없을때가 많다.



















여행과 관광에는 관심 없고, 여기저기 뛰어다니기 바쁜 연준이. 이 날 저녁에 연준이에게 낮에 케이블카 타고 올라갔던 공원이 어딘지 바라봤던 다리가 어떤 다리인지 물어봤더니, 하나도 기억을 못했다. 














해상케이블카라서 여느 케이블카와는 다른 멋진 풍경을 선사해줬다. 









연주가 발견한 지붕위의 글씨. 





여기저기서 케이블카를 많이 타 봤지만, 여수해상케이블카는 바다위를 지나가는 터라 색다른 느낌이어서, 여수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한번 타볼만한 것 같다. 


Posted by 연주아빠 (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