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Korea2017.05.04 16:36


계획없이 4월말~5월초 연휴를 맞이하였다. 연휴를 하루 앞둔 28일 금요일, 어디로 향할까 하다가 갑자기 떠오른 "청산도". 한 10년전부터 머리속에 언젠가 한번 가봐야 할곳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곳이라 이번 기회에 청산도 가는 김에 전라남도로 향하기로 하고 가족들과 달렸다.  

육씨네 가족이 전남쪽으로 온 적을 되짚어 보니 둘째 연준이가 태어나기전 2005년에 보성, 진도, 해남 일대로 왔던 여름휴가 (http://6cne.com/2299) 와,  작년 2016년에 여수, 곡성 일대로 다녀온 여름휴가 두번의 여행추억(http://6cne.com/3945http://6cne.com/3947http://6cne.com/3948http://6cne.com/3949http://6cne.com/3950http://6cne.com/3951 ) 이 있었다. 





맨 처음 도착한 곳은 죽녹원.  2005년 여름휴가 당시 기록으로 이 곳에는 비가오던 날 잠시 들르기만 했던 것으로 되어 있는 곳. 죽녹원 근처에는 자리가 없어 주차를 하지 못하고,  정문 옆 마을의 도로변에 대충 주차를 하고 정문으로 입장하였다. 









죽녹원 들어서자 마자 온 사방천지가 녹색빛을 띈 대나무여서 기분이 상쾌해 진다. 





별것 아닌 대나무로 만든 의자 하나에 신기해 하며, 가족 기념 사진. 

















죽녹원 안에 실내 아트센터. 미디어 아트로 얼핏보면 수채화 같은 그림같지만, TV/모니터로 쏴서 보여주는 움직이는 그림이었다. 





풍경화 같은 그림에 미사일이 날라다니고, 다빈치 동상, 이순신장군 동상, 뉴욕에 있는 LOVE 조각상, 첨성대 등이 짬뽕이 되어 있는데, 무슨 의도로 만든것인지 도통 이해가 안되는 Art 였다. 











죽녹원에서 뱃살을 체크하는 나무. 난 운동을 해서 그런지 배가 문제가 아니라 가슴이 문제였다. 











영화 와호장룡과 쿵푸팬더가 생각나는 대나무 숲











대나무가 팬더의 주식이어서 그런지 여기저기 팬더 동상이 있었다. 











쿵푸팬더에 나오는 한장면 같은 곳. 

















대나무로 만든 의자. 사방 천지 모든것들이 대나무로 만든 것들이었다. 









































연주가 제안하여 연출한 기념샷. 

















고프로로 찍은 가족 셀카. 





사람이 없을때 찍으려고 했으나, 너무 많은 사람들이 와다 갔다 해서 대충 적당히 없을때 찍은 기념사진. 























어디가 어딘지 안내표지판과 지도가 많지 않아서 대충 대충 걸어다니다가 만난 서예 체험 장소. 























4월말임에도 불구하고 날이 너무 더워서 쉬엄쉬엄 다녀야 했다. 





죽녹원 구경을 마치고 나와서 정문 근처의 식당에서 먹은 죽통밥











근처 기념품가게에는 죄다 대나무로 만든 물품들이었다. 우리 가족은 밥주걱과 연준이 고무줄총을 하나씩 구입하고 죽녹원을 떠났다. 

전남 담양 일대 여행할때 날 좋을때 와서 천천히 걷다가 가기 좋은 곳으로 죽녹원 추천. 

Posted by 연주아빠 (Ric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양 정말 멋지네요!! 가보고 싶어요~~^^

    2017.05.11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