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여행 셋째날.



아침 일찍 마리나 베이샌즈 호텔의 헬스장에 들렀다. 엥간해서 여행중 운동은 안하려 했지만, 그래도 이 곳 호텔의 헬스장은 어떤가 궁금하기도 하고..




수영장의 명성에 비해 별 감흥없었다. 일반적으로 출장 다닐적 들렀던 말레이시아 4성급 호텔의 헬스장과 비슷한 수준. 




그리고 오전타임에 찾은 인피니티 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은 이 수영장에서 셀카 찍는 맛에 묵는 곳 아니던가...








그 돈내고 다른데 2박 한다고 할수 있겠으나, 싱가포르 와서 랜드마크같은 여기 호텔수영장에서 이렇게 놀지 않고 간다면 두고 두고 후회될 듯. 


































수영 끝나고 체크아웃 타임에 아쉬워서 한컷














짐을 호텔에 맡겨 두고 이제는 시내 관광.... 그 첫코스로 전날밤에 야경과 슈퍼트리쇼를 즐겼던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다시 한번 찾아가보기로 했다.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서 연결됨.




이 곳에서 외국인 커플 사진을 정성들여 찍어줬는데, 아주 고마웠던지 우리가 이 경치를 즐기는 동안 사진 찍어주고 싶어 옆에서 가지도 않고 기다리길래,,,,,, 부탁해서 찍힌 사진... 잘 찍었어.. 굳..










우리 새끼들. 









밤에 쇼 할때 보는 것보다 감흥은 덜 하지만, 대낮에 보니 더 커보인다.  스카이워크라고 슈퍼트리 중턱에 올라가 볼수 있는데, 유료라 패스..






그렇게 슈퍼트리가 있는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나와서 택시타고 Orchard road 로 갈까 ? Little India 가 있는 동네로 갈까 고민고민 하다가 일단 Little India 로 향했다.

난 India 에서 수개월 살았던 터라 그 곳 분위기가 아주 익숙했으나, 아이들과 와이프는 사람 많고 아주 정신 사나와서 무스타파 센터 쇼핑몰만 잠시 구경하고 Little India 를 빠져나와 서울의 명동과도 같다는 Orchard Road 로 갔다. 

그리고서는 어떤 쇼핑몰이었는지 기억도 잘 안나는 몰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잔 하면서 휴식을 취했다. 너무 많이 걸어 다녀서 그런지 왕 피곤.....

무스타파 센터에서 구입했던 선글라스, 시계, 볼펜 자랑....

















Orchard Road 를 거니는 동안 비도 오고 힘들어서 어디로 갈까 하다가 마사지 샵을 찾았는데, 싸고 좋았음. 









마사지 받고서는 싱가포르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다시 호텔에 붙어있는 마리나베이샌즈 몰. 






가는 곳마다 TWG 매장이 너무 많아서 선물도 살겸 티백 3세트를 샀는데, 알고 보니 TWG 본사가 싱가폴이고, 이 싱가폴이 그렇게 싸다고 한다.  한국 와서 우리 부부는 서로 여행가서 TWG 사길 잘한것 같애~ 하면서 서로 칭찬을 했으나, 티(Tea) 보다 아메리카노를 즐기는 우리집에는 여행기록을 정리하는 한달이 지난 지금도 TWG 티백은 안먹고 거의 다 남아 있다.





마리나베이샌즈몰 앞에서 펼쳐지는 스펙트라 쇼.  저녁 2번 진행되는데, 마침 이 곳에 찾았을때 쇼가 진행되고 있어서, 그 다음 타임 ( 하루에 2번 쇼가 펼쳐진다 ) 에 제대로 관람하기로 하고 ,,,,




요렇게 다음 타임 30분전에 자리를 잡았다.  아무나 무료로  볼수 있으니, 여행일정중에 꼭 이 코스를 넣어서 보는것을 추천함. 


이 쇼 관람을 끝으로 싱가폴 여행은 마무리 하고 택시타고 공항으로 직행 ...




















▶▶▶ 싱가포르 여행 영상 



▶▶▶ 싱가포르 여행 영상 



Posted by 연주아빠 (Ric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