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Korea2017.06.04 23:46


아이들이 캐나다에 있을적만 해도 거의 매주 스케이트를 배우고 즐겼는데, 한국에 돌아와서 부터 거의 타지 않고 지내오던중에, 집에서 가까운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 스케이트를 타러 길을 나섰다. 

롯데월드와 같이 있는 터라, 일반적인 아이스링크처럼 춥진 않아서 좋았으나, 약간 높은 실내온도 때문에 아이스링크 바닥에 물이 많이 고이고 빙질이 좋지 않았다. 


이용요금 ( http://www.lotteworld.com/contents/contents.asp?cmsCd=CM0072




오랜만에 스케이화 신고 신난 연준이.  전날 축구하다가 발을 삐었음에도 물 만난듯 신나게 잘 탄다. 




한참 스케이트 배울적에는 자세가 나오더니 이제는 그냥 막타는 수준이 되어버렸다. 




스케이트를 타던 사이에 연주와 나는, 아이스링크 바로 옆에 있는 VR SPACE 라는 곳에서 가상현실 체험을 하였다. 별로 흥미를 느끼지 않았던 연주가 한번 타더니, 제대로 실감 난다고..




나는 SPEED 라는 테마중에서 하늘을 날아다니는 체험을 했는데, 완전 내가 날아다니는 느낌이어서 어지럽기도 하고 약간의 멀미기운까지 느껴졌다. 




한번 타는데 5분이 채 안되는 시간에 5천원이라 비싼데 2-3개 정도 골라서 타면 적당해 보였다. 




각각의 테마별로 그에 맞는 장치들이 있어 제대로 체험할수 있게 되어있었는데, 기술의 발전이 정말 놀라웠다.  









다시 스케이트장..  보통 아이스링크에 가면 사람이 북적대는데 ( 특히 목동 아이스링크 ),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는 일요일 자유스케이트시간임에도 그리 사람이 많지 않았다. 









연주는 캐나다에서 그리 많이 탔었는데도, 길을 나설때부터 스케이트를 안탄다고 하더니, 엄마 스케이트화를 빌려 타기 시작하더니 예전 실력이 제법 나온다. 















어릴적 꼬맹이들 데리고 다니면서 스케이트를 가르키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제법 키가 커서 그런지  그때의 그 느낌은 이제 없다. 









다음에는 롯데월드 어드벤쳐를 즐기러 오기로 하고 오랜만의 스케이트장 나들이는 끝


Posted by 연주아빠 (Rick)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