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주엄마 Blog

기분전환 출산휴가기간동안 제일 많이 변한것은 mbc,kbs,sbs 삼사 방송국 드라마를 꾀고 있다는 것이다. 산후조리라는 핑계를 대고 지금 현재 아무것도 안하고 편히 쉬면서 TV만 보고 있다. 책 읽는 것도 신문 읽는 것도 운동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고 해서... 임신기간동안은 꾹 참았다가 1년만에 미용실에 갔다. 연주는 엄마에게 잠깐 맡겨놓고.. 연주 잠자는 시간을 틈타서.. 천국의 계단의 정서, 로즈마리의 정연의 머리스타일을 따라해 봤다. 잘 어울리는 듯 .. 더보기
드뎌 이름 완성 해름아, 해름아, 니이름이 연주랜다. 陸 燕 柱 니 아빠가 1주일의 고심끝에 지어주셨단다. 여러가지 이름이 물망에 올랐지만, 엄마도 연주란 이름이 젤로 좋았단다. 엄마가 네게 제일로 바라는 것은 우선 건강하고,이름처럼 세상의 기둥이 되어 사람들로부터 존중받고 무슨일이든지 슬기롭고 지혜롭게 헤쳐나가는 그런 여자가 되었으면 좋겠다. 건강하고 예쁜 모습으로 엄마 아빠곁에 와줘서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 연주야! 더보기
모유수유 반성공기 오늘부터는 직접 젖을 물려봤다. 처음에는 계속 울고 버티더니 너무 배가 고팠는지, 1시간정도를 씨름하다가 드디어 빠는 요령을 터특했다. 어찌나 힘이 세던지. 유축기보다 더 강렬한 힘으로 젖을 빨았으나, 유축기만큼 아프진 않았다. 젖병은 입만 갖다대어도 줄줄 흘러 엄마젖에 빨리 적응하지 못할까 걱정했는데, 먹을것에 대한 집착이 대단하다. 그러나 아직 한쪽 젖은 물려보지 못했다. 아니 물려는 보았는데, 해름이가 거부한다. 좀더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 더보기
병원 2차 방문 모유를 끊은지 6일이 되었다. 그동안 황달은 좀 차도가 있어 보였다. 주치의와 상의후 오늘부터는 다시 모유를 먹이기로 했다. 병원에 간 김에 BCG(결핵) 예방접종도 함께 하고 왔다. 주사를 맞는거라 엄청난 각오를 했었는데, 해름이는 눈물 한방울 안흘렸다. 원래 별로 안아픈 주사랜다. 대견해 했었는데,, 모유를 다시 먹이기 시작하면 다시 황달이 약간 심해질수 있다고는 하지만 급성기는 지나간것 같아서 안심이다. 더보기
결혼 2주년 창현,진경 사랑 한지   3455 일 (1994-07-01) 결혼 한지   730 일 (2001-12-16) 애기 태어난지 14 일 (2003-12-02) 결혼 2주년을 세명이서 맞게 될줄이야. 당초 계획엔 없었던것이였는데... 삼칠일이 지나지 않아 화려한 기념일이 되진 못할것 같지만, 이렇게 조용히 앉아 옛날 사진들을 보며 옛추억에 잠겨 시간을 보내는것도 좋은것 같다. 더보기
안도의 한숨 아직 삼칠일이 지나지 않아 바깥공기를 쐬면 안되는줄 알면서도 애기가 걱정이 되어서 가만있을수 없었다. 온몸을 무장을 하고 해름이랑 해름이 외할아버지와 함께 병원엘 갔다. 다행이도 황달수치는 14.5정도로 입원할 정도는 아니며 모유를 이틀정도 더 끊고 목요일에 병원을 다시 찾기로 했다. 어른들께서는 자꾸 옛날에 당신께서 애기키울때를 말씀하시면서 그냥 지켜보자고 하셨지만, 불안해서 그냥 있을수만 없었다. 심하지 않다는 얘기를 담당 주치의로부터 듣고 나.. 더보기
황달 생후 4일째부터 시작되었던 아직도 가시지 않고 있다. 퇴원할때 빌리루빈 수치가 9.2였는데, 지금은 퇴원당시보다도 피부며 눈의 공막이 더 노랗게 보인다. 모유수유황달인가 싶어 어제부터 모유를 끊고 분유를 먹이고 있다. 응급실에 가려다가 월요일까지 기다려보기로 했다. 별거아닌것일수도 있지만, 애를 키우는 것이 첫경험이다 보니 두렵고 자꾸만 걱정이 앞선다. 내일은 황달이 좀 덜 해지기를 기원하면서... 더보기
신기한 일.. 해름이가 뱃속에 있을때에도 아침부터 오후 4-5시정도까지는 별 움직임이 없고, 저녁부터 새벽시간때까지 태동이 심했는데,, 세상밖으로 나온 지금도 마찬가지다. 낮시간때에는 4-5시간씩 수면을 취하는 반면에, 밤에는 2-3시간마다 꺠곤한다. 밤에 약간 피곤하긴 하지만, 깨서 배냇웃음을 짓는 해름이를 보고 있자니 마냥 행복하다. 더보기
효녀딸 해름이 우리딸 해름이는 효녀다. 잠도 얼마나 많이 자는지..신생아는 하루에 15-20시간정도 수면을 취한다고 하는데 해름이는 22시간정도는 자는것 같다. 4시간 혹은 5시간에 한번씩 깨서 젖달라고 울고는 10분동안 먹고 또 다시 잠든다. 밤에 애기 젖주는것 때문에 다른사람들처럼 피곤하지 않다. 태어나면서부터 이렇게 부모한테 효도를 하는 해름이를 보고 있자니 너무나 행복하다. 더보기
좌절.. 해름이가 어제 낮 12시에 짠 모유를 먹고 잠이 들었다. 오후 5시경에 일어나서 젖달라고 우는데,,4시간에 걸쳐 물려봤지만 헛수고였다. 계속해서 독하게 맘을 먹고 굶겨볼려고 했지만 어른들께서 갓난애기한테 무슨짓이냐며 야단치셔서 짠 모유를 먹이고 말았다. 경임이는 5일도 굶겨봤다는데.. 해름이가 어느정도 빠는힘이 생기면 다시 시작하라고들 하시는 어른들 앞에서 고집을 부리기가 좀 어렵다. 엄마는 나이긴 하지만, 숨넘어가게 우는 애기 앞에서 나도 조금은 .. 더보기
모유 적응기 해름이 퇴원한지 2일째... 입원기간 1주일동안 인공젖꼭지에 길들여져 엄마젖을 거부한다. 어제밤에도..오늘아침에도.. 5분간 젖을 물리다가 팔도 아프고 해름이가 숨넘어가게 계속 울고 해서 다시 짠젖을 주고 말았다. 주변에서는 최소한 1시간정도는 물려야 한다고 하며 적응될때까지 굶기랜다. 아직은 이틀째..포기하지 말자.. 오늘부터는 무슨일이 있어도 1시간 이상 물려서 충분히 먹고 잘수있도록 해봐야지..해름아, 엄마랑 같이 노력해보자. 해름이, 화이팅! 더보기